Back To Top
한국어판

디즈니 '픽사', 성 소수자 주인공 첫 애니메이션 제작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 플러스' 통해 온라인 상영

(픽사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픽사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미국 월트디즈니의 자회사인 픽사 스튜디오가 성 소수자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첫 애니메이션을 내놓았다.

뉴욕타임스(NYT)는 25일(현지시간) 픽사가 스트리밍 서비스인 디즈니 플러스(디즈니+)를 통해 단편 애니메이션 '아웃'(0ut)을 출시했다고 보도했다.

'아웃'은 남성 동성애자인 게이의 커밍아웃(성 소수자가 자신의 성적 정체성을 공개하는 행위)을 소재로 한 9분짜리 단편으로, 지난 22일부터 디즈니 플러스를 통해 상영되고 있다.

픽사는 신인 감독과 작가 발굴, 애니메이션 제작기법 실험 등을 위해 '스파크쇼츠'라는 기획 프로그램을 만들었으며, 이를 통해 '아웃' 등 7개의 단편을 제작했다.

픽사를 비롯해 디즈니의 영화나 애니메이션에 성 소수자 캐릭터가 나온 적은 있지만, 성 소수자 주인공을 전면에 내세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픽사 등 디즈니 계열사들은 그동안 다양성이라는 가치를 앞세워 '온워드: 단 하루의 기적'(2020년), '스타워즈: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2020년), '토이 스토리 4'(2019년), '어벤져스:엔드게임'(2019년), '미녀와 야수'(실사영화·2017년) 등 다수의 작품에 성 소수자 캐릭터를 등장시켰다.

하지만, 미국의 보수적인 기독교 진영과 학부모 단체들은 디즈니가 동성애를 옹호하고, 아이들에게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비판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