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아웃팅'보다 사회 건강이 우선"

  • Published : May 12, 2020 - 14:15
  • Updated : May 12, 2020 - 14:15
(홍석천 SNS 캡처-연합뉴스)

'커밍아웃'한 방송인 홍석천(49)이 이태원 클럽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지금 당장 용기를 내서 검사에 임해달라"고 호소했다.

홍석천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성소수자는 자신의 정체성이 가족, 지인, 사회에 알려지는 게 두려운 게 사실"이라면서도 "지금은 용기를 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물론 '아웃팅'(성 정체성이 타인에 의해 강제로 공개되는 것)에 대한 걱정이 크다는 건 누구보다 잘 안다"면서 "하지만 지금은 그 무엇보다도 본인과 가족, 사회의 건강과 안전이 우선이다. 다행히 '익명 보장' 검사가 가능하다고 하니 지금이라도 당장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방역 당국과 의료진,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쏟은 그동안의 힘과 노력이 헛되지 않게 지금 당장 용기를 내서 검사에 임하길 간곡히 권한다"고 말했다.

홍석천의 이러한 발언은 지난 황금연휴 기간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이태원 클럽 중 성 소수자가 자주 이용하는 시설이 포함돼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클럽 방문자들이 신분 노출 우려 때문에 검사를 꺼리자 나온 것이다.

일부 누리꾼들은 신천지 등 종교시설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에 대해 쓴소리를 해 온 홍석천이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에는 침묵한다며 비난했다. 그러나 홍석천이 성소수자를 대표하는 인물도 아닌데 입장 표명을 요구하는 건 지나치다는 반박도 있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