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영국 코로나19 검사 못 해 미국에 5만건 비밀 의뢰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영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수요를 감당하지 못 해 검체 샘플 5만개를 최근 비밀리에 미국으로 보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일요판인 선데이텔레그래프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코로나19 사망자가 세계 두 번째를 기록할 정도로 상황이 악화된 영국이 일일 검사량 목표를 10만건으로 올리며 바이러스 확산 차단에 나섰지만, 연구소들의 검사 역량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자 협조를 요청한 것이다.

영국 정부는 이 같은 사실을 지난 8일 밤 확인했으며, 해당 검체는 지난 주 런던 북부 스탠스테드 공항에서 전세기를 통해 미국 남부의 한 대학 연구소로 전달됐다고 텔레그래프는 밝혔다.

영국 정부는 지난달 말 각 가정에 검진 키트 4만개를 우편으로 발송했을 때를 제외하고는 지난 일주일 동안 검사 목표량을 한 번도 달성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영국 정부는 지난 7일 북아일랜드의 한 연구소에 문제가 있다는 사실만 인정했을 뿐 검체 수만건을 미국으로 보냈다는 사실은 밝히지 않았다.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민간기업 랜독스가 운영하는 상업 연구소에 문제가 발생했고 현재는 정상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진 결과가 늦어지면서 현재 수많은 사람이 불안 속에서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실정이다.

검진 결과를 통보받기까지 많은 시간이 소요되고 있지만, 검체를 미국으로 보냈기 때문인지는 확실치 않다고 텔레그래프는 전했다.

보건복지부의 한 관계자는 "지난 주 초 약 5만건의 검체를 미국의 연구소로 보냈다"며 "최종 결과 확인은 영국에서 한 뒤 환자들에게 결과를 최대한 빨리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주 지연된 것은 연구소 네트워크에 운영상 문제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문제 해결을 하고 있기 때문에 검사 역량이 빠르게 복구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보리스 존슨 총리는 지난주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일일 20만건을 검사하고 추후 더욱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실시간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9일 현재 영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21만5천260명이며, 사망자는 3만1천587명이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