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호랑이에 물렸다 살아난 마술사 로이 혼, 코로나19로 사망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독일 출신 미국 유명 마술사 로이 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합병증으로 8일(현지시간) 사망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향년 75세.

혼은 수십년간 마술사 콤비 '지그프리드와 로이'로 세계를 돌며 활동해왔다.

지그프리드와 로이는 특히 14년간 라스베이거스에서 매일 밤 공연한 3천만 달러(약 366억 원)짜리 쇼로 유명하다. 이들은 이국적 동물을 이용한 쇼를 주로 선보였고, 평소에도 흰 호랑이와 사자를 대동하고 다니는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그러나 이들은 2003년 10월 라스베이거스 MGM 호텔에서 혼이 흰 호랑이에 물려 죽을 뻔한 사고가 발생하면서 활동을 접었다. 이 사고로 중상을 입은 혼은 극적으로 살아난 후에도 휠체어 신세를 져야했다.

그의 콤비 지그프리드 피쉬바허(80)는 이날 성명에서 "오늘 세계는 위대한 마술사 중 한명을 잃었고, 나는 가장 친한 친구를 잃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