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클럽 간 대구 확진자…"그날 방문자 480명"

  • Published : Apr 26, 2020 - 09:53
  • Updated : Apr 26, 2020 - 09:53

(연합뉴스)

부산지역 클럽과 주점을 잇달아 방문한 대구 10대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보건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부산시는 25일 '코로나19 대응상황 브리핑'에서 대구 확진자인 A(19)군이 지난 17일과 18일 부산을 방문한 것으로 역학조사 결과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A군은 17일 SRT를 타고 오후 9시 20분 부산에 도착해 오후 11시 40분 부산진구 1970새마을 포차를 방문했다.

18일 오전 2시에는 서면 클럽 바이브에서 1시간 40분간 있었다.

이날 오후 4시 30분에는 서구 송도해변로 청춘 횟집에서 식사한 뒤 무궁화호를 타고 대구로 귀가했다.

A군은 부산 방문 사흘 뒤인 20일 인후통·두통·설사 등의 증상이 발현했고, 23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입대를 앞두고 주말을 즐기기 위해 부산을 방문했으며 23일 포항 군부대 입대 과정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부산시 관계자는 "A군이 이용한 숙박 시설이나 다른 식당은 내부 CCTV를 통해 밀접 접촉자를 모두 분류해 동선 공개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증상 발현일 이틀 전인 18일부터 전파가 가능한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세 장소와 동선이 겹치는 시민 중 피로감, 두통, 발열,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관할 보건소로 연락해 달라"고 당부했다.

A군이 방문한 날 해당 클럽 출입자 명부에는 모두 480명이 기록된 것으로 확인됐다.

시 보건당국은 이를 토대로 동시간대 이용자들을 급히 파악하고 있다.

해당 클럽은 하루 동안 영업을 중단하고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부산시 한 관계자는 "클럽 CCTV를 보니 이용자 중 마스크를 낀 사람도 있었지만 끼지 않은 사람도 있었다"고 전했다.

당시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 기간으로, 정부가 클럽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휴업을 권고했었음에도 운영이 이뤄졌다는 점에서 비판이 나온다.

부산시는 "의무적으로 휴업하게 할 수 없는 상황이다 보니 특별관리대상으로 지정해 위생감시원이 관리하고 있었던 업소 중 한 곳"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이번 주말에는 야간 취약시간인 오후 11시부터 다음날 새벽 4시까지 위생 감시원들을 동원해 클럽 등을 상대로 특별단속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부산시는 해당 클럽에서 감염자가 발생하는 등의 상황이 벌어지면 클럽을 대상으로 구상권 청구를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