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만우절 거짓말 김재중, 일본 스케줄까지

  • Published : Apr 3, 2020 - 10:53
  • Updated : Apr 3, 2020 - 11:27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는 만우절 거짓말로 물의를 빚은 가수 겸 배우 김재중(34)이 일본 스케줄을 잇따라 취소했다.

김재중 측은 일본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3일 방송되는 TV아사히 '뮤직 스테이션'에 "제반 사정으로 인해 출연을 보류하게 되었다"고 2일 공지했다.

김재중은 전날에도 NHK 1라디오 '후루야 마사유키의 팝A'에 출연할 예정이었으나 취소했다. 프로그램 측은 SNS를 통해 "사정으로 인해 오늘 저녁은 내용을 변경해 방송한다"는 취지의 공지를 했다.

김재중은 지난달 일본에서 새 싱글을 발매했으며 상반기 중 일본 활동을 계획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에서도 김재중이 출연한 여행 예능 프로그램 '트래블 버디즈' 마지막 회 감독판이 4일 라이프타임 TV 채널에서 방송될 예정이었으나, 라이프타임 측은 방송 여부를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2일 오후 유튜브 선공개는 예정대로 진행된다.

김재중은 지난 1일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글을 SNS에 올렸다가 경각심을 환기하기 위한 만우절 농담이었다고 뒤늦게 밝혀 여론의 거센 질타를 받았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