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당국자 "북한 등 종교적 수감자 석방해야…코로나19 노출돼"

  • Published : Apr 3, 2020 - 09:28
  • Updated : Apr 3, 2020 - 09:32
(EPA-연합뉴스)
샘 브라운백 미국 국무부 국제종교자유 담당 대사는 2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과 관련해 북한과 중국 등을 향해 종교적 수감자의 석방을 촉구했다.

AP통신에 따르면 브라운백 대사는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일부 국가를 향해 종교를 이유로 수감된 수십만명의 수감자들을 즉시 석방할 것을 요구했다.

그는 코로나19 대유행이 상황을 더욱 긴급하게 만들었다며 특히 종교 소수자에 대한 억압으로 잘 알려진 권위주의적 국가에서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과 인도네시아, 이란, 에리트리아, 북한, 러시아, 베트남을 매우 많은 종교적 양심수를 수감시킨 국가로 언급했다고 AP는 전했다.

그는 "이들은 처음부터 감옥에 있으면 안 되는 사람"이라며 "이 대유행의 시대에 종교적 수감자들은 석방돼야 한다. 그것이 건강을 위해 좋고 올바른 일"이라고 강조했다.

국무부가 언론에 배포한 문답 녹취록에 따르면 브라운백 대사는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억류시설에 수백만명이 감금돼 있고, 이란도 십만명을 일시 출소시켰지만 전체 숫자를 알지 못한다고 한 뒤 북한을 언급했다.

그는 "북한은 매우 높은 숫자(수감자)를 갖고 있지만 그들이 가진 수용소 시스템에 얼마나 많이 있는지 모른다"며 "그들은 바이러스에 과도하게 노출돼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코로나19 감염자가 없다고 주장하지만 이를 믿지 않는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그는 이어 "유감스럽게도 이 교도소 상황 중 일부에서는 죄수들이 매우 혼잡하고 비위생적인 상태에 처해 있고 그들은 그곳에서 죽는다"고 말하기도 했지만 문맥상 북한만을 지칭한 것인지는 분명치 않다.

브라운백 대사는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위험이 높은 교도소를 운영하는 나라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내 머릿속에 당장 떠오르는, 긴급한 위험이 있는 나라는 이란"이라며 이란은 초기에 코로나19 타격을 심하게 받았고 과밀하고 비위생적인 상태로 악명높은 교도소가 많다는 점을 이유로 꼽았다.

그는 이어 북한도 비슷한 국가 중 하나라며 북한을 거론한 뒤 "그 지역들의 끔찍한 여건에서 북한을 탈출한 사람들의 보고와 증언"을 근거로 들었다.

브라운백 대사는 "솔직히 매우 밀집된 상황이라면 바이러스가 얼마나 빠르고 쉽게 퍼지고, 매우 힘든 증상들로 타격을 받은 사람들이라면 얼마나 그 상황을 벗어나야 하는지 알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작년 12월 중국, 이란 등 8개국과 함께 국무부의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재지정됐다. 북한은 2001년 이후 18년째 이 리스트에 올라 있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