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마지막 생방송 초대형 방송사고, 왜?

  • Published : Mar 13, 2020 - 08:54
  • Updated : Mar 13, 2020 - 11:58

(TV조선)

TV조선 트로트 오디션 '미스터트롯'이 생중계된 마지막 회에서 집계를 제 시간에 완료하지 못해 우승자 발표를 1주 뒤로 미루는 초대형 방송사고를 냈다.

MC 김성주는 13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미스터트롯' 최종회에서 서버 문제로 실시간 문자투표 700만여표를 집계하는 데 새벽 내내 소요된다며 "투명하고 정확한 채점을 위해 시간이 걸리더라도 모든 투표 결과가 확인이 될 때까지 최종결과 발표를 보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결과는 일주일 뒤인 19일 밤 10시 특집 '미스터트롯의 맛' 토크 콘서트에서 발표드리겠다. 잠정적으로 이렇게 결정했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거듭 당부했다.

김성주가 우승자 발표를 일주일 뒤로 미룬다고 밝히자 그와 함께 무대에서 우승자 호명을 기다리고 있던 7명의 참가자도 당황해하는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김성주는 제작진을 대신해 "지금 1∼7위까지 표차가 접전이고 박빙이라 대충 비율이 이렇다고 발표하기엔 여러분의 기대가 너무 크고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도 있다. 소중한 표를 반드시 모두 반영해서 더 정확하고 공정하게 발표하겠다"고 했다.

1회부터 화제성과 시청률 두 마리 토끼를 잡으며 시청률 30%대까지 승승장구한 '미스터트롯'은 마지막 방송에서의 매끄럽지 못한 진행으로 결국 영광의 빛이 바래게 됐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