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BTS 4월 서울공연, 코로나19에 취소…"20만 관람객 안전 고려"(종합)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소속사 "감염병 확산 상황 예측 불가능…불가피한 결정"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오는 4월 개최할 예정이던 월드투어 서울 콘서트를 취소했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28일 팬 커뮤니티 'BTS 위버스'를 통해 "4월 11일, 12일, 18일, 19일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진행 예정이던 'BTS 맵 오브 더 솔 투어 - 서울' 공연이 취소됐다"고 알렸다.

빅히트 측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현재 4월 공연 시점의 감염병 확산 상황이 예측 불가능하고, 공연 인력과 장비 등 국가 간 이동의 불확실성도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20만 관람객과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고려하고, 만에 하나 공연일에 임박해 취소해야 할 경우 해외 관람객 및 공연 관련 업체, 스태프들의 피해가 커질 수 있어 불가피하게 공연 일정을 1개월여 앞둔 지금 시점에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의 집단행사 자제 지침과 지자체의 문화·체육시설 관련 조치에 적극 협조하는 차원에서 깊은 고민 끝에 내린 조치임을 이해해주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고대해주셨을 팬 여러분께 취소 소식을 전하게 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모쪼록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기존에 예매한 티켓은 공식 예매처인 인터파크를 통해 순차적으로 전액 환불 처리할 예정이라고 빅히트는 안내했다.

지난 21일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을 발매한 방탄소년단은 4월부터 진행하는 월드투어 첫 콘서트로 서울 올림픽주경기장에서 4회에 걸쳐 공연을 펼칠 계획이었다.

이 공연은 다양한 글로벌 공연 회사와 세계 각지 전문 스태프들이 준비해 회당 5만여 명씩 총 20만 명에 달하는 관객이 관람할 예정이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사람이 많이 모이는 일회성·이벤트성 행사가 대부분 연기·취소되면서 공연계에도 한파가 일고 있다. 3월에 열리는 대중가수 콘서트의 경우 대부분이 연기·취소된 상황이다.

걸그룹 트와이스(TWICE)도 다음 달 초 서울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개최하려던 월드투어 피날레 공연을 취소했고, 영국 출신 팝스타 미카(MIKA)도 내한공연을 잠정 연기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