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신종코로나로 마스크용 부직포 생산라인 풀가동

생산업체 ‘주문 급격히 늘어 수요 맞추기 어려울 정도’

  • Published : Feb 24, 2020 - 16:20
  • Updated : Feb 24, 2020 - 16:37

마스크용 멜트브라운 부직포 생산업체 이앤에치(E&H) 황규익 대표이사 (김영원/코리아헤럴드)



“구정 다음날부터 2일 동안 두 달치 주문이 꽉 차버렸습니다.”

마스크 생산에 핵심이 되는 부직포 생산업체 이앤에치(E&H) 황규익 대표이사는 이번 신종 코로나 사태로 인해 변화된 회사의 상황을 이렇게 설명했다.

이앤에치는 포천에 위치한 부직포를 생산하는 제조회사로, 이 회사에서 생산하는 부직포 섬유원단은 마스크뿐 만 아니라, 자동차 에어필터, 건축물 흡음마감재, 산업용 필터 등에 쓰인다. 주요 고객 사로는 3M, 도레이와 같은 글로벌 소재 기업뿐 만 아니라, 국내외 전자, 차량 회사에 부품을 납품하는 회사에 섬유원단을 공급하고 있다.

이앤에치는 코로나 사태가 발생하기 전 3-4년 동안 약 320억원의 대규모 설비투자를 선제적으로 실행하고 기술 개발을 해왔다. 2019년 기준 연 매출이 약 170억 정도되는 회사에서 해당 규모의 투자는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마스크 등 고기능 제품인 멜트블로운(meltblown) 부직포의 수요가 다양한 산업에서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한 황 대표는 투자를 감행했다. 

멜트블로운 부직포는 원료인 폴리프로필렌(열가소성 수지), 일명 PP칩을 고온으로 녹인 뒤 아주 작은 구멍이 뚫린 노즐을 통해 방사를 해, 섬유가 층층이 쌓이면서 부직포가 된다. 기존에 PP칩을 녹여 섬유로 만든 다음 그 섬유를 다시 가공해서 부직포를 만들었다면, 멜트블로운 방식은 원료를 녹여서 바로 부직포를 만드는 방식이다. 공정이 한 단계 줄어들면서, 비용을 낮출 수 있는 기술이다. 후공정을 통해 멜트블로운 부직포에 정전기를 부여하면 초미세먼지(약 2.5마이크로미터 크기)와 그 보다 작은 0.3마이크로미터의 입자 들을 잡아 낼 수 있다.

대규모 투자 이후, 한 동안 공장의 5개 라인 중 반 정도가 멈춰 있을 때도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올해 들어 한국 뿐 만 아니라 중국 등 글로벌 시장에서도 주문이 급격하게 늘어 났고, 현재는 생산 라인을 풀 가동을 해도 수요를 맞추기 어려운 상태라고 황 대표는 전했다.

주문은 밀려들고 있지만, 전 국민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질병이 급속도로 퍼지는 상황이 달갑지 만은 않은 상황이라고 황 대표는 전했다. 이번 코로나 사태로 인해 마스크 품절 사태가 발생하고, 마스크 가격을 급격하게 올려 폭리를 취하는 일부 마스크 판매 업체와 생산자들이 나타나고 있는 실정이다. 


마스크용 멜트브라운 부직포 생산업체 이앤에치(E&H) 황규익 대표이사 (김영원/코리아헤럴드)


황 대표는 “나 하나 좋자고 사람들 울음을 터트리는 것은 진정한 사업가가 아니다,”라고 강조하며, “영업도 손가락질 받는 영업은 하면 안 된다. 정상적을 영업을 해야 하고, 직원들한테도 그렇게 실제로 이야기 한다,”고 말했다.

또한 황 대표는 이앤에치는 코로나 사태 이전이나 현재나 생산한 제품에 대한 급격한 가격 변화를 주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럴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멜트블로운 부직포 섬유가 다양한 산업으로 확대 됨에 따라, 사업 규모를 확장하고 신사업 개발을 위해 이앤에치는 앞으로 투자 자금 조달 방식에도 변화를 줄 계획이다. 현재 중소, 벤처기업들이 자본을 조달하는 코넥스 시장에 상장되어 있는 이앤에치는 빠르면 올해 상반기나 내년 하반기 정도에 코스닥으로 이전 상장 계획을 가지고 있다.

“현재 이앤에치가 생산하는 멜트블로운 부직포의 기술력은 세계 시장에서도 인정받고 있다,”라고 말하며, 황 대표는 해당 사업과 코스닥 이전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치며, 국내외 수요 증가로 올해 예상 매출은 약 300억을 넘길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wone0102@heraldcorp.com) (코리아헤럴드 김영원 기자=포천)



원문 영어 기사


[Herald Interview] Business booming at fabric maker amid soaring demand for masks


►Local fabric maker E&H in full swing amid COVID-19 scare, seeks Kosdaq debut in H2



POCHEON, Gyeonggi Province -- Amid coronavirus fears, local fabric maker Environment & Human’s machines have been in full operation night and day.

The nonwoven fabric manufacturer churns out thin sheets of meltblown nonwoven fabric, an essential material for face masks.

Demand for masks has been skyrocketing, driving the government to take full control over the supply and distribution of masks. The surge -- likely to continue for some time -- reflects concerns about the virus but it also offers a big opportunity for local mask manufacturers like E&H.

“Within just two business days after the Lunar New Year holiday last month, the company was inundated with two months’ worth of orders,” said Hwang Kyu-ik, founder and president of E&H, forecasting the upward trend in demand would continue and boost sales this year.

Founded in 2001, the company produces the fabric for masks, air conditioner filters and automotive filters.

The annual production volume of the five production lines installed at its Pocheon plants amounts to more than 30 million square meters of the polypropylene-based fabric. Electrostatically charged, the material absorbs dust, bacteria and pollen. It can also be used in air filters, insulators, diapers and medical masks.

Although the high volume of orders -- from both South Korea and global markets -- means financial benefits, Hwang said the company would not try to profiteer from the COVID-19 outbreak.

“Businessmen should not take advantage of other people’s suffering, and I keep emphasizing that to my employees too,” said the president, vowing not to raise the prices of the material.

The company is listed on Konex, a securities exchange for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nd venture companies. With the aim of attracting more investment, it plans to move to the nation’s secondary Kosdaq bourse as early as the latter half of this year.

E&H’s sales stood at 17 billion won ($14 million) last year, and the figure is expected to reach some 30 billion won this year on increasing demand for the petrochemical fabric in diverse industries, according to Hwang.

The entrepreneur also envisaged his longtime dream of developing fireproof nonwoven fabric that can prevent fires from spreading quickly at the initial stage.

“Considering my old age, it may be a long shot to make a huge investment, approximately 10 billion won, to develop such incombustible fabric,” the 64-year-old said.

“The product, however, will be worthwhile, as it can be used in schools, apartments and trains to protect people’s lives,” he said.

Despite soaring demand these days, the past few years have been tough for the company.

Nearly half of the five production lines owned by the firm idled for three years, from 2017 to 2019, because of lukewarm demand, which resulted in stagnating revenue.

However, the company took a bet at the time by investing 32 billion won ($26.5 million) to beef up the production lines and hire new employees.

With concerns growing over the new coronavirus, demand for face masks has grown exponentially.

On Jan. 20, Korea saw its first confirmed case of COVID-19, the disease caused by the new coronavirus. The number of infections here surpassed 600 as of Sunday afternoon.

Some domestic and Chinese merchants were reportedly buying large numbers of masks, causing a shortage of the products and higher prices here.

Hwang said the recent jump in mask prices was mainly due to merchants behaving like “amateurish crooks.”

“E&H thinks about sustainability first, not short-term profits,” he said.

 By Kim Young-won  (wone0102@heraldcorp.com)

코리아헤럴드 네이버 채널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