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입양인 출신 佛 하원의원, 마크롱에 도전장…"대선 출마"

  • Published : Feb 14, 2020 - 09:16
  • Updated : Feb 14, 2020 - 09:16
(연합뉴스)

조아킴 손포르제 의원, 토크쇼 출연해 대선 출마 깜짝 선언

'베날라게이트'로 마크롱 위기 몰아넣은 前 엘리제궁 행정관 베날라와 함께하기로

트위터 성차별 발언으로 집권당 징계위 회부되자 탈당…"LREM은 늙은 정당"


한국에서 태어나 프랑스로 입양돼 국회의원이 된 조아킴 손포르제(36) 의원이 2022년 프랑스 대선 도전을 선언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집권당 의원으로 원내에 처음 진출했다가 갈등 끝에 사실상 방출된 그는 특히 마크롱의 전 수행비서로 '베날라 게이트'의 당사자였던 알렉상드르 베날라와 손을 잡고 마크롱 대통령에게 도전한다고 밝혔다.

손포르제 의원은 12일 저녁(현지시간) C8 방송의 생방송 토크쇼 '투슈 파 아 몽 포스트'에 출연해 차기 대권 도전을 깜짝 선언했다.

손포르제 의원은 방송에서 "나는 프랑스인들에게 제시할 프로젝트가 있고 대권에 도전해 건설할 과제가 있다"면서 "2022년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한다"고 말했다.

손포르제는 마크롱 대통령의 집권당 '레퓌블리크 앙마르슈'(LREM·전진하는 공화국) 소속으로 2017년 34세의 나이로 하원에 입성했지만 1년 반 뒤 탈당한 뒤 독자노선을 모색해왔다.

평소 활발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활동을 해오던 그는 트위터에서 녹색당 소속 여성 상원의원에 대해 성차별적인 내용의 글을 잇달아 올려 당 징계위원회에 회부되자 2018년 12월 스스로 당을 나와버렸다.

몸담았던 LREM에 대해서는 탈당 당시 "늙은 정당"이라면서 "민간에서 의원들을 뽑아놓고 민간의 일을 설명할 기회도 갖지 못하게 하면 대체 무슨 소용이 있나"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현재 손포르제는 무소속 하원의원으로 활동하면서 대권 도전을 염두에 두고 최근 '절대적 가치'라는 뜻의 '발뢰르 압솔뤼'를 창당했다.

특히 손포르제는 이번에 대권 도전을 선언하면서 2018년 여름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을 집권 후 1년만에 최대 위기로 몰아넣었던 '베날라 게이트'의 주인공 알렉상드르 베날라(28)와 손을 잡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알렉상드르 베날라와 함께, 모든 이들과 함께 우리가 창당한 정당 '발뢰르 압솔뤼'와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날라 게이트'는 마크롱 대통령의 수행비서로 일했던 엘리제궁 행정관 알렉상드르 베날라가 2018년 5월 파리 시내 노동절 시위에서 경찰 완장과 진압 장구를 착용하고서 거리의 젊은 남녀에게 폭력을 행사해 스캔들로 비화한 사건이다.

마크롱의 대선 캠프 사설 경호원 출신으로 집권과 동시에 엘리제궁에 들어온 베날라는 이후 경호실과 경찰의 지휘체계를 모두 무시하고 권한을 남용한 사실이 르 몽드 등의 보도로 속속 드러났고, 이 사건은 대형 정치스캔들로 비화했다.

의회가 국정조사를 진행하고 상원에서 엘리제궁 당국자들과 베날라에 대한 강도 높은 청문회가 이어졌는데, 이런 일련의 과정에서 마크롱은 집권 후 최대 위기를 맞았다.

베날라는 현재 직권남용과 폭력행위 등 제기된 각종 혐의에 대해 사법절차가 진행 중이다.

주간지 렉스프레스에 따르면 손포르제 의원은 보름 전쯤 하원 사무국에 자신의 보좌관 자격으로 베날라의 출입증 발급을 요구했다가 거절당하기도 했다.

프랑스 정계와 주류 언론들은 '악동' 이미지가 강한 손포르제와 베날라가 손잡고 대권에 도전한 것에 진지한 정치적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 기류다.

손포르제는 평소 SNS(소셜네트워크)를 통한 거침없는 발언과 특이한 언행으로 유명하다.

2018년 12월에는 프랑스 '노란 조끼' 연속시위와 관련해 마크롱 대통령을 조롱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그에게 'f**k you'라고 말하고 인터넷을 끊어버리고 약을 줄 사람 없나. 치매 노인 도널드, 내 조국을 능멸하지 말아라 이 멍청이야"라고 욕설을 퍼부었다.

이처럼 온라인에서 정제되지 않은 표현으로 네티즌과 설전을 벌이거나 우스꽝스러워 보이는 설정의 본인 사진을 자주 올리는 그를 프랑스 주류 매체들은 대체로 '악동'으로 다루는 분위기다.

손포르제는 1983년 7월 서울 마포의 한 골목에서 경찰관에게 발견돼 이듬해 프랑스로 입양됐으며, 프랑스 명문 그랑제콜(소수정예 특수대학)인 파리고등사범학교(ENS) 등지에서 수학했다.

의학을 공부한 뒤 스위스 로잔에서 의사로 일하던 그는 2017년 6월 프랑스 총선에서 집권당 소속으로 출마해 스위스·리히텐슈타인 해외 지역구에서 34세의 나이로 당선됐다. (연합뉴스)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