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타임스 "오스카 작품상 '기생충'이 받을 것…당연히 수상해야"

  • Published : Feb 5, 2020 - 08:53
  • Updated : Feb 5, 2020 - 08:54
(CJ ENM)

미국 일간 LA타임스의 영화 평론가 저스틴 창이 오는 9일(현지시간) 열리는 제92회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작품상을 받을 것으로 4일 예상했다.

창은 "아카데미 회원들 성향을 살펴보면 통계적으로는 '1917'이 작품상을 받을 것처럼 보이지만, 다크호스 중의 다크호스이자 역대 최강의 와일드카드인 '기생충'이 충분히 이길 수 있고, 그럴 자격도 된다"면서 이렇게 점쳤다.

그는 '기생충'이 수상할 것(Will win)이고 또한 수상해야 한다(Should win)고 강조했다.

이어 감독상을 놓고는 봉준호 감독과 '1917'의 샘 멘데스 감독이 치열하게 경합하는데 멘데스 감독이 수상자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창은 그러나 '수상해야 하는 사람'은 봉준호로 꼽았다.

또 다른 LA타임스 영화 비평가 케네스 투란은 남우주연상 수상자로 '조커'의 호아퀸 피닉스를 꼽았다. 하지만 수상해야 하는 배우로는 '페인 앤 글로리'의 안토니오 반데라스를 들었다.

여우주연상 수상자로는 '주디'의 러네이 젤위거가 꼽혔고, 남우조연상은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브래드 피트, 여우조연상은 '결혼이야기'의 로라 던에게 각각 돌아갈 것으로 예상됐다.

각본상은 투란과 창 사이에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기생충'으로 의견이 갈렸다.

국제영화상은 '기생충'이 수상하는 것으로 이견이 전혀 없었다. (연합뉴스)

코리아헤럴드 네이버 채널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