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승리, 원정도박·성매매알선 혐의 불구속기소

  • Published : Jan 31, 2020 - 09:36
  • Updated : Jan 31, 2020 - 09:36
'음주단속 경찰에 뇌물공여 시도' 최종훈도 함께 기소…정준영은 약식명령 청구

10억원대의 해외 원정도박을 하고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 등을 받는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30)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박승대 부장검사)는 30일 가수 승리를 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성매매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승리는 2015년 12월부터 이듬해 1월께까지 대만과 일본, 홍콩인 일행 등을 상대로 수차례에 걸쳐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는다. 본인이 직접 성매수를 한 혐의도 있다.


(연합뉴스)

또 서울 강남 주점 '몽키뮤지엄'의 브랜드 사용료 명목 등으로 클럽 '버닝썬' 자금 5억2천800여만원을 횡령하고, 개인 변호사비 명목으로 몽키뮤지엄 자금 2천200여만원을 빼돌린 것으로 조사됐다.

2013년 12월부터 약 3년 반 동안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호텔 카지노 등에서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와 함께 여러 차례 도박을 한 혐의도 공소장에 포함됐다.

경찰에서 사건을 송치받은 검찰은 이후 추가 수사를 통해 승리가 양 전 대표와 함께 미국에서 도박 자금으로 달러를 빌리는 과정에서 사전 신고를 하지 않은 혐의(외국환거래법 위반)를 추가했다.

승리는 지난해 5월과 지난 1월 두차례 구속 갈림길에 섰으나 법원이 두 번 모두 구속영장을 기각하면서 불구속 상태로 조사를 받아왔다.

지난해 11월 성폭행 혐의로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던 가수 최종훈(30)은 경찰에게 뇌물을 건네려 한 혐의(뇌물공여 의사표시)로 추가 기소됐다.

최종훈은 2016년 2월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되자 현장 경찰관에게 뇌물을 건네며 단속을 무마하려 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외에도 승리와 함께 사업을 했던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를 비롯한 9명을 불구속기소 했다. 이들은 클럽 '버닝썬'과 관련된 성매매 알선이나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또 가수 정준영(31) 등 4명을 성매매 혐의로 약식명령 청구했다. 정준영은 지난해 최종훈과 함께 성폭행 등 혐의로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은 상태다.

상습 도박 혐의를 받는 양현석 전 대표에 대한 처분은 관할권이 있는 서울서부지검으로 이송하기로 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