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슈퍼마켓에 돼지 3마리 난입 술병 깨뜨리고 '파티'

  • Published : Jan 8, 2020 - 10:38
  • Updated : Jan 8, 2020 - 10:38
러시아의 한 슈퍼마켓에 농가에서 키우던 돼지 3마리가 난입해 술병을 부수는 다소 황당한 동영상이 소셜미디어 서비스(SNS)에 퍼져 화제가 되고 있다.

(유튜브 캡처-연합뉴스)

8일 일간 '콤소몰스카야 프라브다' 등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우랄산맥 인근 튜멘주(州)의 주도인 튜멘의 한 슈퍼마켓에 있던 손님들은 당황스러운 장면을 목격했다.

난데없이 돼지 3마리가 슈퍼마켓 내부에 들이닥쳤기 때문이다.

돼지들은 사람들을 전혀 신경 쓰지 않고 슈퍼마켓 내부 이곳저곳을 훑으며 돌아다녔다.

그러던 중 돼지 1마리가 사고를 쳤다. 진열대에서 있던 술병을 건드려 깨뜨린 것이다.

돼지 1마리가 연신 바닥에 흐른 술을 마셔대자 나머지 2마리도 병이 깨진 곳으로 달려들어 '술 파티'를 벌였다.

놀란 슈퍼마켓 직원들은 부랴부랴 돼지들을 슈퍼마켓 밖으로 내쫓았다.


(유튜브 캡처-연합뉴스)

돼지들이 어떻게 슈퍼마켓 내부로 들어왔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콤소몰스카야 프라브다는 전했다.

슈퍼마켓 밖으로 나간 돼지들은 이후에도 배가 고팠는지 먹을 것을 찾아 주변을 배회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나타난 돼지 주인은 자신이 잠깐 외출한 사이에 돼지들이 집 밖으로 나간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