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장풍' 김동욱, MBC 연기대상 수상…"꿈 같은 순간"

  • Published : Dec 31, 2019 - 08:53
  • Updated : Dec 31, 2019 - 08:53

'봄밤' 한지민 최우수상…'검법남녀2' 정재영 무관에 그쳐

올해 MBC 연기대상의 영광은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주역 김동욱에게 돌아갔다.

김동욱은 30일 마포구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열린 2019 MBC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최우수상을 받을 때 "너무 실수하는 거 아닌가 싶다"라고 얼떨떨해 하던 그는 대상을 수상할 때도 "너무 큰 실수를 2번 저질렀다"라고 감격에 겨워했다.

김동욱은 "꿈 같은 순간"이라며 "최우수상 후보에 올랐던 많은 선배들에 비해 내가 주인공으로 시청자들에게 드리는 무게감, 기대감이 많이 부족한 걸 많이 알고 있었고, 그 때문에 촬영 내내 부담도 많았고 제 마지막 작품이라고 생각하고 임했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앞으로 게으르지 않게 고민하고 연기 정말 잘 하는 배우, 겸손하게 많은 분들께 감사해하며 살 수 있는 사람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며 살겠다"고 다짐했다.

유력 대상 후보로 꼽힌 '봄밤'의 한지민은 최우수상을 받았지만, '검법남녀2'의 정재영은 아무런 상을 타지 못했다.

MBC 드라마 중 최고 시청률을 달성한 '검법남녀2'는 오만석과 노민우가 각각 우수상과 신스틸러상을 타는 등 2관왕에 그쳤다.

올해 유독 기근이 심했던 MBC 드라마는 지상파 3사 중 가장 긴장감이 떨어진다는 혹평 속에서 시상식을 치렀다.

그마저도 수상 부문을 지나치게 세분화해 '쪼개기 수상'라는 비판을 피하지 못했으며, 수상자의 소감이 뚝 끊기는 방송사고와 일부 시상자들의 지나치게 산만한 진행 때문에 빈축을 샀다. (연합뉴스)

다음은 대상 외 수상자 명단.

▲ 최우수연기상 수목드라마 부문 '봄밤' 정해인,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봄밤' 한지민 ▲ 최우수연기상 월화·특별기획드라마 부문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 '웰컴2라이프' 임지연 ▲ 최우수연기상 일일·주말드라마 부문 '황금정원' 이상우, '두 번은 없다' 예지원 ▲ 신스틸러상 '검법남녀2' 노민우 ▲ 우수상 수목드라마 부문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혜윤 ▲ 우수상 월화·특별기획드라마 부문 '검법남녀2' 오만석,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박세영 ▲ 우수상 일일·주말드라마 부문 '슬플 때 사랑한다' 류수영, '두 번은 없다' 박세완 ▲ 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 시청자가 뽑은 최고의 1분 커플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차은우 ▲ 작가상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단비 ▲ 조연상 수목드라마 부문 '신입사관 구해령' 이지훈 ▲ 조연상 월화·특별기획드라마 부문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오대환 ▲ 조연상 일일·주말드라마 부문 '황금정원' 정시아 ▲ 청소년아역상 '웰컴2라이프' 이수아 ▲ 여자신인상 '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혜윤 ▲ 남자신인상 '어쩌다 발견한 하루' 로운·이재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