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S

레드벨벳 웬디, 가요대전 리허설 무대서 떨어져 골절 중상(종합)

  • Published : Dec 26, 2019 - 08:48
  • Updated : Dec 26, 2019 - 08:48
SBS 공식사과 "향후 출연진 안전 관리에 각별히 주의"

걸그룹 레드벨벳 메인보컬인 웬디(본명 손승완·24)가 25일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SBS 가요대전 식전 리허설 도중 무대 아래로 떨어져 크게 다쳤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25일 연합뉴스에 "웬디가 SBS 가요대전 개인 무대 리허설 중 무대 아래로 떨어져 다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면서 "바로 병원으로 이동해 정밀검사를 받았으며, 얼굴 부위 부상 및 오른쪽 골반과 손목 골절이라는 의료진의 소견을 받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이어 "현재 웬디는 병원에서 응급 치료를 받은 뒤 추가 정밀 검사를 기다리고 있으며 아티스트 건강이 최우선인 만큼 치료에 전념할 계획"이라면서 "레드벨벳의 향후 일정에 대해서는 정리되는 대로 말씀드리겠다"고 전했다.

SBS 측도 공식 입장을 내고 팬과 시청자에게 사과했다.

SBS는 "레드벨벳이 가요대전 생방송 무대에 오르지 못하게 되어 팬 여러분 및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레드벨벳 웬디의 빠른 쾌유를 바라며, 향후 SBS는 출연진 안전 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웬디는 'SBS 가요대전' 무대에서 오마이걸 승희, 여자친구 은하, 마마무 솔라와 애니메이션 OST를 부르는 '드림 터치' 코너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웬디의 부재로 무대에 변동이 생겼다.

다른 레드벨벳 멤버들 역시 협업 무대를 할 예정이었으나 불참했다.

다만 사전 녹화했던 레드벨벳 신곡 '사이코'(Psycho) 영상은 그대로 방영했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