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게티 두접시에 56만원…伊음식점, 日관광객에 '바가지' 논란

  • Published : Sept 29, 2019 - 08:48
  • Updated : Sept 29, 2019 - 08:48

SNS서 논란 일자 음식점측 "가격 투명하다" 반박

이탈리아 로마의 한 음식점이 일본인 관광객에게 터무니없는 '바가지'를 씌웠다는 주장이 제기돼 소셜미디어서비스에서 논란이 거세다.

28일(현지시간) 일간 라 레푸블리카에 따르면 로마를 찾은 일본인 여성 관광객 2명은 이달 4일 시내 명소 가운데 하나인 산탄젤로성 길목에 있는 한 이탈리안 음식점에서 황당한 일을 겪었다.

생선이 얹힌 스파게티 두 접시와 생수 한병을 시켜 먹은 뒤 받은 계산서에 무려 429.80유로(약 56만4천원)가 찍혀 있었던 것.


(일간 라 레푸블리카-연합뉴스)

음식값 349.80유로(약 45만9천원)에 팁 80유로(약 10만5천원)가 합산된 금액이었다. 음식값 자체도 눈이 휘둥그레질 정도였지만, 팁까지 강제로 물린 상황에 두 일본인 관광객은 아연실색했다.

두 일본인은 음식점 종업원에게 항의했지만, 음식점 측은 정상적인 가격이라며 완강하게 버텼다. 이탈리아어가 짧아 한계를 느낀 이들은 결국 단념하고 상황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애초에 이들이 상세 가격이 적힌 메뉴판을 받고서 해당 요리를 주문했는데 계산할 때 가격이 달랐던 것인지, 음식점 측이 아예 메뉴판에도 없는 요리를 '특선'이랍시고 주문하도록 해 폭리를 취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 사실은 이들이 몇몇 SNS를 통해 해당 음식점에서 받은 영수증과 함께 피해 경험담을 포스팅하면서 뒤늦게 알려졌다.

이 황당무계한 일은 삽시간에 SNS를 달궜고, 일본인은 물론 현지 이탈리아인까지 음식점의 비양심적인 행태에 분개했다.

하지만 문제의 음식점은 여전히 잘못이 없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음식점 주인은 "가격은 투명하다. (메뉴판에) 모든 메뉴와 가격이 상세하게 적혀있다"면서 "해산물 스파게티의 가격은 최대 16유로(약 2만원)이지만, 그들은 스파게티와 함께 우리가 제공한 신선한 생선도 함께 먹었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어 "고객은 카운터에서 먹고 싶은 음식을 골라 주문하고 우리는 주문 내용을 보고 요리하는 것"이라며 떳떳하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