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정도박' 승리 2번째 경찰 소환…8시간40분 조사 후 귀가

  • Published : Sept 25, 2019 - 09:22
  • Updated : Sept 25, 2019 - 09:22
질문에 묵묵부답…양현석도 조만간 2차 소환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가 24일 해외 원정도박 의혹과 관련해 두 번째로 경찰에 출석해 8시간40분가량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40분께 승리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뒤 오후 7시20분께 돌려보냈다.

조사를 받고 나온 승리는 "조사에서 어떤 내용을 소명했느냐", "환치기 혐의를 인정했느냐" 등 취재진 질문에 대답하지 않은 채 대기하고 있던 승용차에 올라 지능범죄수사대 건물을 빠져나갔다.


(연합뉴스)

승리는 이날 오전 경찰에 출석할 때도 묵묵부답이었다.

정장 차림으로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낸 승리는 "도박 자금을 어떻게 마련했느냐", "불법 환치기로 마련했느냐", "상습도박 혐의는 인정하느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 굳은 표정으로 전혀 답하지 않고 조사실로 빠르게 걸음을 옮겼다.

승리가 원정도박 등 혐의로 경찰에 출석한 것은 지난달 28일에 이어 약 한 달 만이다.

승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호텔 카지노를 드나들며 도박을 하고, 미국에서 달러를 빌리고 국내에서 원화로 갚는 이른바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 자금을 조달한 혐의(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를 받는다.

승리의 전 소속사 대표인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도 같은 혐의로 입건돼 지난달 29일 경찰 조사를 받았다.

양 전 대표와 승리가 해외에서 도박 자금으로 쓴 액수는 각각 약 10억원과 2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만간 양 전 대표도 두 번째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