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일줄...' 약혼반지 먹는 꿈꾼 여성, 실제로 삼켜

  • Published : Sept 16, 2019 - 09:22
  • Updated : Sept 16, 2019 - 10:22

몽유병 전력…내시경 시술로 반지 되찾아

미국 캘리포니아에 사는 제나 에번스는 지난 10일(현지시간) 약혼자와 나란히 앉아 고속열차를 타고 있었다.

그때 나쁜 사람들이 나타났고 2.4캐럿 다이아몬드가 박힌 약혼반지를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은 하나뿐이었다. 바로 반지를 삼키는 것.

에번스는 반지를 입에 넣은 뒤 물과 함께 삼켰다.


(연합뉴스)

그리고 에번스는 잠에서 깼다. 에번스는 생생하지만 기묘한 꿈을 꿨다며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그러나 안도는 오래가지 못했다. 그녀는 곧 그녀의 손가락에 있던 약혼반지가 실제 사라진 것을 깨달았다.

에번스는 응급실을 찾았고 의사는 반지가 자연스럽게 몸 밖으로 배출되도록 기다리는 대신 그녀를 위장병 전문의에게 보냈다고 NBC 방송이 15일 보도했다.

몽유병 전력이 있는 에번스는 내시경 시술을 앞두고 시술 동의서에 서명하면서 울기 시작했다. 그녀의 또 다른 꿈인 약혼자와의 결혼을 이루지 못한 채 시술 도중 죽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 때문이었다.

위장병 전문의는 즉시 내시경 시술에 나섰고 에번스의 창자에서 약혼반지를 찾아냈다.

에번스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시는 약혼반지를 삼키지 않겠다고 (약혼자에게) 약속했다. 우리는 여전히 결혼할 것"이라고 썼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