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사랑받는 곰돌이' 마지막으로 볼 기회

  • Published : Aug 29, 2019 - 09:16
  • Updated : Aug 29, 2019 - 09:16
1923년 밀른·셰퍼드 동화서 탄생한 '곰돌이 푸' 전시 소마미술관서 개막
삽화·원고·초판본 등 230여점 소개…"한국 전시 끝으로 10년 이상 공개 안 해"


긴 팔다리에 부들부들한 털을 가진, 꽤 큼지막한 테디베어가 약 100년 전 영국 런던의 한 가정에 배달됐다.

곰인형은 크리스토퍼 로빈이라는 이름의 꼬마에게 둘도 없는 친구가 됐다. 소년의 아버지 밀른은 아들이 곰인형과 노는 모습을 기록했다. 소년과 곰을 주인공으로 한 동화는 1923년 1월 영국 잡지 '펀치'에 일부 실렸고, 이듬해 책으로도 나왔다. 어니스트 하워드 셰퍼드가 그린 간결하지만 디테일한 삽화는 동화에 생명력을 불어넣었다. '세상에서 가장 사랑받는 곰돌이' 위니-더-푸의 탄생이었다.


(연합뉴스)

28일 찾은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소마미술관은 '곰돌이 푸' 세상이었다.

영국 런던 빅토리아앨버트박물관이 2017년 기획한 전시가 미국과 일본을 거쳐 한국에 온 까닭이다. 지난해 에세이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의 베스트셀러 등극으로 확인된 푸의 인기를 전시로 이어가려는 시도다.

'안녕, 푸'로 명명된 한국 전시는 셰퍼드가 그린 원화 드로잉, 밀른이 쓴 원고와 편지, 밀른·셰퍼드 가족의 사진, 책 초판본 등 230여 점을 망라했다. 푸를 주인공으로 한 국내 전시 중 최대 규모다.

연필 드로잉들은 누렇게 바랬지만, 푸·피글렛·티거 일당의 앙증맞은 모습과 바람 잘 날 없는 일상은 100년이 지난 지금 봐도 즐겁다.

전시는 1966년 디즈니 애니메이션을 계기로 '잘 팔리는' 캐릭터로만 각인된 푸의 이야기를 풍성하게 들려준다. 푸의 형상은 로빈뿐 아니라 삽화가 셰퍼드의 아들이 갖고 논 곰인형 그로울러에게서도 큰 영감을 받아 만들어졌다. 1924년 출간된 동화 '우리가 아주 어렸을 때'는 엄청난 인기를 끌어 '야심 차게' 5천 부를 준비한 출판사를 당혹게 했다.

소마미술관 담당 큐레이터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작품들은 전시가 끝나면 빅토리아앨버트박물관으로 돌아가 10년 이상 일반에 공개되지 않을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곰돌이 푸를 국내에서 제대로 볼 사실상 마지막 기회다.

1928년 출간된 동화 '푸, 모퉁이에 있는 집'에서 소년과 곰은 다음과 같은 대화를 나눈다. "푸, 나를 절대로 잊지 않겠다고 약속해줘, 내가 백 살이 됐을 때도." "약속할게."

전시는 내년 1월 5일까지. 매주 월요일은 쉰다. 관람료는 성인 1만5천원.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