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 육군 중위 '데이트폭력' 혐의로 긴급체포

  • Published : Aug 13, 2019 - 09:18
  • Updated : Aug 13, 2019 - 09:18
경찰, 군 헌병대에 신병 인계…피해자 보호 조치

현역 육군 중위가 모텔에서 여자친구를 무차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12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5시 40분께 "여동생이 데이트폭력을 당해서 병원에 입원 중"이라는 신고가 접수됐다.


(연합뉴스)

해당 병원으로 출동한 경찰은 가해자로 지목된 육군 모 부대 소속 A(23) 중위를 병원 응급실 인근에서 발견해 긴급체포했다.

A 중위는 이날 오전 1∼2시 사이 고양시의 한 모텔에서 여자친구 B씨를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갈비뼈가 골절되고 눈을 다치는 등 심한 상처를 입었다.

A 중위는 잠든 B씨의 손가락을 이용해 몰래 B씨 스마트폰의 잠금장치를 풀었고, B씨가 카카오톡으로 자신을 험담한 것을 보고 폭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경찰은 A 중위의 신병을 군 헌병대에 넘기고, B씨에게 스마트 워치를 지급하는 등 피해자 보호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