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고양이를 어떻게"…인니 남성 엽기행각에 충격

노점 문 닫도록 겁주려고 가학행위…정신감정 의뢰키로

  • Published : Aug 2, 2019 - 10:40
  • Updated : Aug 2, 2019 - 10:42

인도네시아 길 한복판에서 살아있는 고양이를 잡아먹는 남성의 동영상이 SNS에 퍼져 현지인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이 남성은 노점 주인을 협박해 문을 닫게 하려고 이러한 엽기 행각을 벌였다고 CNN인도네시아 등이 1일 보도했다.


좌측은 해당 동영상, 우측은 고양이 이미지
(트리뷴뉴스)

지난달 28일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확산한 동영상을 보면 한 남성이 자카르타의 길거리에서 고양이를 산 채로 잡아먹었다.

해당 동영상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케마요란 전통시장에서 촬영된 것으로 확인됐다.

동영상이 퍼지자 "정신 이상자가 분명하다", "흑마술의 일환이다"는 등 추측이 난무했다.

동물보호 운동가들은 "인간이 어떻게 이렇게 끔찍한 행동을 할 수 있느냐"며 수사를 촉구했다.

경찰은 곧바로 케마요란 시장을 찾아가 탐문 수사를 벌인 결과 아방 그란동이랑 남성의 신원을 확인했다.

경찰은 이 남성이 케마요란 시장의 노점 3곳을 문 닫게 하는 역할을 맡은 일종의 '경비 용역원'이라고 밝혔다.

이들 노점은 토지 소유자와 다툼이 있는 곳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노점상인 한 명이 끝까지 문을 닫는 것을 거부하자 겁을 주려고 고양이를 잡아먹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 남성의 가족들과 협의해 자진 출석을 종용하고 있으며, 경찰서에 오는 대로 정신감정을 의뢰할 예정이다.

동물 학대 혐의로 유죄가 인정될 경우 최대 징역 9개월 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