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아오모리 논란 사과…홍보 목적 없었다"

  • Published : Jun 10, 2019 - 09:30
  • Updated : Jun 10, 2019 - 09:30
SBS TV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 측이 최근 불거진 일본 아오모리 촬영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집사부일체'는 지난 2일과 9일 총 2회에 걸쳐 멤버들이 배우 이서진과 일본 아오모리현을 여행하는 장면이 담겼다. 출연진은 아오모리산 수산물 요리를 먹고, 아오모리를 청정 자연으로 소개했다.

방송 이후 일각에서는 아오모리현이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방사성 물질에 대한 우려로 우리 정부가 수산물 수입 금지 조치를 한 지역 중 하나인데, 해당 지역을 홍보하는 게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집사부일체
(SBS 제공)

이에 대해 제작진은 이날 통화에서 "프로그램 특성상 게스트와 연관성이 있는 장소로 물색하던 중 이서진 씨가 직접 백제 도자 기술을 배워 한국문화를 알리는 전시회를 열었던 적이 있던 장소인지라 아오모리를 선택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과정에서 협찬이나 홍보 등 다른 목적은 일절 없었다"라고 강조했다.

제작진은 그러면서도 "지역을 선정하고 소개하는 과정에서 오해를 살 수 있다는 것에 대해 세심하게 살피지 못한 점, 어떤 이유건 불쾌감을 느끼신 시청자들이 있다는 건 제작진의 불찰이며 앞으로 더욱 각성하고 주의해 제작에 임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프로그램에 애정을 가지고 지켜봐 주시는 시청자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