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치들 선수에 욕설·신체접촉…숙소는 '러브호텔'

인권위 현장조사…부상선수에 "경기 계속해라"

  • Published : May 29, 2019 - 15:24
  • Updated : May 29, 2019 - 15:26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적지 않은 감독·코치가 초·중학생 선수에게 고함과 욕설 등을 하는가 하면 이른바 '러브호텔'을 숙소로 쓰고 불필요한 신체 접촉도 빈번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폭력 예방 가이드라인도 제대로 실행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가인권위원회 스포츠인권 특별조사단은 지난 25일부터 이틀 동안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의 경기장 및 숙소 인권상황을 현장 조사해 29일 결과를 발표했다.


체육계 미투 실태조사 계획 밝히는 최영애 인권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사 결과, 감독과 코치들은 초·중학생 선수에게 경기 중간이나 종료 후 "이 새끼, 똑바로 안 뛰어", "지금 장난하냐 왜 시킨 대로 안 해" 등 고함과 욕설, 폭언을 서슴지 않았다.

경기 중 선수가 다리 부상 신호를 보내자 코치가 화를 내며 경기를 계속하게 하거나, 경기 후 패배한 선수에게 "그걸 경기라고 했냐"며 선수 목덜미를 손바닥으로 치는 경우도 있었다.

인권위는 "이런 행위가 일반 관중이나 학부모 등이 보는 앞에서도 공공연하게 벌어지고 있다"며 "매우 일상화된 지도나 독려 행위로 인식되는 듯하다"고 우려했다.

인권위 '성폭력 예방 가이드라인'도 제대로 실행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최소화해야 하지만 일부 남성 심판이나 코치는 이동 시 여학생 목이나 어깨를 껴안았고, 일부 경기 위원은 중학생 선수의 허리를 잡기도 했다.

또 대부분 선수가 '모텔'을 숙소로 이용했고, 남자 코치가 여성 보호자 없이 여자 선수들을 인솔해 일명 '러브호텔' 형태의 숙소를 쓰는 경우도 있었다.

인권위는 "성폭력 예방을 위해 '여성 선수 동반 시 여성 보호자 동반 필수' 등의 가이드라인이 필요해 보인다"며 "대규모 아동·청소년 행사 시 '아동 적합 숙소 표준' 마련도 시급하다"고 밝혔다.

15개 체육관 중 5곳에만 탈의시설이 있었고 이마저도 수영장을 제외하면 모두 사용이 불가능해 선수 대부분이 숙소나 자동차에서 옷을 갈아입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대한체육회는 소년체전 전에 '스포츠 인권센터' 신고 상담 업무를 안내하고 홍보하겠다고 했지만 실제로는 실행되지 않았다.

인권위는 "대규모 스포츠 대회를 하면서 폭력·성폭력 예방 홍보와 상담, 신고체계를 갖추지 않은 것은 매우 심각한 문제"라며 "'인권 보호 가이드라인' 등 필요한 지침 마련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