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눈물의 어린이 팬' 찾았다…야구장 초청해 선물

  • Published : May 6, 2019 - 09:19
  • Updated : May 6, 2019 - 09:19
KBO리그 한화 이글스가 끝내기 안타에 감동해 눈물을 흘린 어린이를 찾아 잊지 못할 추억을 안겼다.

한화 구단은 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kt wiz와 홈경기에 앞서 '눈물의 어린이 팬' 윤준서(9) 군을 초청해 선물을 전달했다.

한화는 전날 kt와의 홈경기에서 7-9로 뒤진 9회 말 2사 만루에서 대타 김회성의 싹쓸이 3타점 끝내기 적시타에 힘입어 극적으로 역전승했다.


한화 김회성(왼쪽)이 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와 홈경기를 앞두고 `눈물의 어린이 팬` 윤준서 군에게 유니폼을 전달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화 이글스 제공]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던 윤준서 군은 아버지 품에 안겨 감동의 눈물을 흘렸고, 이 모습은 중계카메라에 잡혀 많은 화제를 모았다.

한화 구단은 구단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이 어린이를 수소문했다.

그리고 5일 오전 윤준서 군의 부모님이 구단에 연락을 취하면서 초청 행사가 이뤄졌다.


[한화 이글스 SNS 캡처]

끝내기 적시타의 주인공인 김회성은 경기 전 윤준서 군을 직접 만나 사인 유니폼과 구단 마스코트 인형 등을 전달했다.

윤준서 군은 "잊지 못할 어린이날 선물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화 구단은 추후 윤준서 군에게 시구 기회를 주기로 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