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반대·무시하는 아버지 살해 후 오락실 간 딸과 남친

경찰, 구속영장 신청…범행 일체 시인하고 뒤늦은 후회

  • Published : Apr 23, 2019 - 09:22
  • Updated : Apr 23, 2019 - 09:22

아버지를 살해한 혐의로 20대 여성과 남자친구가 경찰에 검거됐다.

경남 창녕경찰서는 존속살인 혐의로 A(23·여)씨와 공범인 A씨 남자친구 B(30)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B씨는 지난 19일 오후 10시께 창녕 집에서 술에 취해 잠든 A씨 아버지(66)를 흉기로 5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A씨는 범행 당시 현장에 머무른 데 이어 20일 낮 B씨와 함께 집으로 되돌아가 유기 목적으로 아버지 시신을 마대에 담은 혐의를 받는다.

20일 오후 7시 50분께 "A씨 아버지와 놀러 가기로 했는데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지인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소방당국 도움을 받고 집 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가 A씨 아버지 시신을 확인했다.

당시 A·B씨 역시 경찰관과 동행했지만 다소 무덤덤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집에서 범행에 쓰인 흉기와 세탁기 안에서 혈흔이 묻은 의류 등을 발견한 경찰은 이후 A씨와 B씨를 상대로 유족 등 관계인 조사를 벌였다.

경찰은 이들의 범행 전후 행적 진술이 엇갈리는 점을 수상히 여겼다.

경찰은 21일 재차 조사하던 중 B씨 외투에 묻어 있던 혈흔을 발견, 추궁한 끝에 자백을 받고서 이들을 긴급체포했다.

지적장애 3급으로 지난해 12월께부터 교제해온 이들은 A씨 아버지가 결혼을 반대해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또 평소 A씨가 한 달 50만원 남짓 번 돈을 A씨 아버지가 술을 마시는 데 써버리거나 장애가 있는 B씨를 무시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이 범행 뒤 시신을 유기할 방법을 찾지 못해 사실상 방치해두고 식당에서 밥을 먹거나 오락실에 가서 게임을 하는 등 평소처럼 지낸 것으로 파악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빠한테 죄송하다"며 뒤늦게 후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범행 후 일부 의류를 갈아입었지만 B씨의 경우 외투는 갈아입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이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