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정현 결혼…"아이 셋까지 낳고 싶다"

  • Published : Apr 8, 2019 - 09:35
  • Updated : Apr 8, 2019 - 11:08

배우 이정현(39)이 7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이정현의 예비 신랑은 약 1년간 교제한 3살 연하 대학병원 정형외과 전문의로 알려졌다.

이정현은 결혼식 전 기자회견에서 떨리는 마음을 드러냈다.


(연합뉴스)

그는 "예비 신랑을 친한 언니에게 소개받았다"며 "저보다 나이가 어리지만, 매우 어른스럽고 성실하고 착하다. 1년 만나면서 한 번도 싸운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정현은 이어 "동료들이 많이 축하해줬다"며 "손예진과 공효진이 아침에도 안부 문자를 해줬다"고 덧붙였다.

이정현은 자녀 계획도 밝혔다.

그는 "아이를 좋아해서 셋까지 낳고 싶은데 잘 모르겠다"며 "열심히 노력해서 행복하고 예쁘게 살겠다"고 웃었다.

팬들에게 감사도 잊지 않았다.

이정현은 "팬들이 항상 제가 결혼 언제 하는지 궁금해했다. 팬들이 결혼 응원을 많이 해줬다"며 "저도 팬들에게 보답하는 의미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이정현의 결혼식은 비공개로 진행된다.

이날 결혼식에는 손예진, 유지태, 고소영, 서현, 성유리 등 동료 배우들이 참석해 축하했다. 축가는 백지영이 맡았다.

1996년 영화 '꽃잎'으로 연기 활동을 시작한 이정현은 1999년에는 가수로 데뷔했다. '와', '바꿔', '줄래', '미쳐' 등의 히트곡을 연이어 내며 가수로 큰 인기를 끌었다. 이후 중국에서 한류스타로 활발하게 활동했으며 최근에는 국내에서 주로 활동하며 영화 '명량'(2014), '스플릿'(2016), '군함도'(2017)에 출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