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종영 1주년 기념 회동…"빨리 만나고 싶다"

  • Published : Apr 1, 2019 - 09:29
  • Updated : Apr 1, 2019 - 09:29
MBC TV 예능 '무한도전' 멤버들이 종영 1주년을 맞아 모인 후 시청자들을 위해 라이브 방송도 했다.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하하, 조세호, 양세형, 황광희는 지난 31일 늦은 밤 '무한도전'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인사했다.

유재석은 "시간이 어떻게 갔는지 모르겠다"라며 "지난해 3월 31일 종영 인사를 드리면서도 '빠르면 6~7개월 안에는 인사를 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내일이 만우절인데 벌써 1년 하고도 하루가 되는 날이다"고 입을 열었다.


(조세호 인스타그램)

전날 자리에 함께하지 못한 원년 멤버 정형돈과 노홍철도 영상 편지를 보냈다. 정형돈은 "짧은 시간이지만 행복한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노홍철은 "한 5년 만에 하는 것 같은데 감히 해보겠다"라며 구호 '무한~도전'을 외쳤다.

멤버들의 인사 후 유재석은 "저도 그렇지만 다른 분들도 그럴 거다. 오늘도 '무한도전' 언제 하냐는 이야기를 들었다"라며 "물론 모든 분이 '무한도전'을 기다리는 건 아니겠지만, 기다려주는 분들이 있다는 게 감사하고, 저희도 빨리 많은 분을 만나고 싶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시청자분들이 저희를 기다려주신다면 꼭 돌아가도록 하겠다.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탄탄한 팬덤을 자랑하며 '국민 예능'으로 불린 김태호 PD의 '무한도전'은 지난해 3월 31일 방송을 끝으로 13년 만에 시즌 종영하며 휴식기를 선언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