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데이 선물 1위는 액세서리…30대 남성이 최대 고객

  • Published : Mar 10, 2019 - 09:35
  • Updated : Mar 10, 2019 - 09:35

백화점에서 가장 많이 팔린 화이트데이 선물은 목걸이나 반지 같은 액세서리류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세계백화점은 지난해 화이트데이 직전 일주일간(2018년 3월 7일∼14일) 매출을 분석한 결과 액세서리 매출 증가율이 49.1%로 가장 높았다고 10일 밝혔다. 해외명품이 20.9%, 향수가 11.2%로 뒤를 이었다.


(신세계백화점 제공=연합뉴스)

특히 화이트데이 기간 액세서리류 매출은 선물 수요가 몰리는 5월(14.2%)이나 크리스마스 행사 기간(20.8%) 매출 신장률까지 뛰어넘었다.

올해 들어 3월 1일부터 7일까지 액세서리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13.4% 신장했다.

액세서리류 매출은 30대 남성이 견인하고 있다.

최근 3년간 화이트데이 직전 일주일간 액세서리 30대 남성 매출 비중은 평년(30%)보다 높은 50%를 기록했다.

신세계는 오는 11일부터 14일까지 인기 액세서리 브랜드들이 대거 참여하는 화이트데이 기획전을 진행할 예정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