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경찰 자진 출석해 마약검사 받겠다"

  • Published : Feb 27, 2019 - 09:59
  • Updated : Feb 27, 2019 - 09:59

빅뱅 승리(본명 이승현·29)가 경찰에 출석해 마약 유통과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 등 수사에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승리는 27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지난 한 달간 제기된 불편한 이슈들에 대해 모든 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입장문을 냈다.

그는 "하루라도 빨리 해당 수사기관에 자진 출두해 정밀 마약 검사 및 관련된 모든 의혹에 대해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YG 역시 승리 의견에 동의한다면서 "YG 법무팀은 오늘 오전 중으로 해당 수사기관인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연락을 취해 승리의 조속한 자진 출두 의지와 적극적으로 조사에 임하고 싶다는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YG는 "철저한 경찰 조사를 통해 무분별한 소문의 진상이 하루라도 빨리 규명되길 희망한다"며 "조금이라도 문제가 있다면 그에 응당한 법적 처벌을 달게 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반대로 허위 사실로 밝혀질 경우 경찰 수사 요청은 물론 고소 고발을 통한 모든 법적 대응을 준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반격 채비를 했다.

앞서 승리가 사내이사로 재직한 클럽 버닝썬은 범죄의 온상이라는 의혹을 샀다.

여성들에게 이른바 '물뽕'을 먹여 성폭행했다는 의혹과 마약 유통 의혹, 승리가 클럽을 각종 로비 장소로 이용하고 투자자에게 성 접대까지 하려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찰은 승리의 성 접대 의혹과 관련해 내사에 착수했다.

아울러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는 버닝썬 내 마약 투약과 유통 의혹을 수사해왔다. 광역수사대 2계는 경찰관의 유착 의혹을 살펴왔다. 또 광역수사대 1계는 버닝썬과 관련된 논란의 출발점이 된 김 모(28) 씨의 폭행과 성추행 사건을 서울 강남경찰서로부터 넘겨받아 수사 중이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버닝썬 내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는 유사성행위 동영상과 관련 유포 경위 등을 수사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