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는 쭉쭉빵빵해야"…'스쿨미투' 서울 중학교 교사 검찰 송치

  • Published : Jan 20, 2019 - 10:46
  • Updated : Jan 20, 2019 - 10:46
지난해 '스쿨미투' 폭로로 학생을 성희롱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서울 광진구의 한 공립중학교 교사가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도덕 교사 A(58) 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연합뉴스)

A 교사는 수업 중 학생들에게 "예쁜 여학생이 내 무릎에 앉으면 수행평가 만점을 주겠다"라거나 "여자는 아테네처럼 강하고 헤라처럼 질투 많은 것은 별로고 아프로디테처럼 예쁘고 쭉쭉빵빵해야 한다" 등 발언을 한 혐의로 수사를 받았다.

이 같은 의혹은 지난해 9월 해당 중학교 학생들이 처음 폭로해 불거졌다. 당시 학생들은 A 교사를 비롯한 이 학교 교사들이 상습적으로 성희롱·성차별 발언을 했다며 학교 곳곳에 포스트잇을 붙여 비판했다.

경찰은 의혹이 불거진 이들 중 발언 수위가 가장 높은 A 교사를 수사한 결과 실제 성희롱에 해당하는 발언을 했다고 판단했다.

경찰 관계자는 "교육청이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에서 확보된 교사들의 발언을 모두 정리해 수사에 활용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A 교사는 이달 8일 서울시교육청 교육공무원 인사위원회에서 정직 처분을 받았다.

교육지원청에 따르면 A 교사 외에도 같은 학교 교사 2명이 감사 대상에 올라 1명은 이달 2일 견책 처분을 받았고, 다른 1명은 기간제 교사로 퇴직한 상태라 징계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