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프로축구 경기 전 팬들간 충돌로 1명 사망

  • Published : Dec 28, 2018 - 09:31
  • Updated : Dec 28, 2018 - 09:31

이탈리아 프로축구 리그 세리에A 인터밀란 팬들이 나폴리 팬들을 공격하는 폭력사태가 벌어져 1명이 숨졌다고 AFP통신 등이 27일(현지시간) 전했다.

마르셀로 카도르나 밀라노 경찰청장은 전날 인터밀란 팬 100여명이 원정팀 나폴리 팬들이 탄 미니버스를 체인, 해머 등으로 공격했고 이 과정에서 35세 인터밀란 팬 1명이 SUV 차량에 치여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27일 오전 숨졌다고 말했다.


(AFP통신)

카도르나 청장은 나폴리 팬 4명이 다쳤다며 인터밀란 팬들의 공격이 매우 비열했고 막을 수 없는 수준이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숨진 인터밀란 팬을 친 차량이 나폴리팬들이 타고 온 차는 아니라고 덧붙였다.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 겸 내무장관은 "축구로 목숨을 잃을 수는 없는 일이다"라며 1월 중 프로축구팀 팬클럽들을 불러 대화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폭력사태를 주도한 인터밀란 팬 3명을 체포했다.

인터밀란은 2명이 퇴장당한 나폴리를 상대로 1대 0으로 이겼다.

이날 경기는 나폴리 센터백 칼리두 쿨리발리를 겨냥한 원숭이 흉내 등 홈팀의 인종차별 때문에 시종 어수선한 상태에서 치러졌다.

원정팀 나폴리는 쿨리발리를 상대로 한 인종차별 몸짓과 구호가 계속되자 경기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주세페 살라 밀라노 시장은 27일 경기장에서 일어난 인종차별에 대해 "정말 부끄러운 행동이었다"고 사과하면서 쿨리발리에게 용서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