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기적"…카리브해서 3주간 표류 어부 2명 구조

  • Published : Dec 25, 2018 - 09:14
  • Updated : Dec 25, 2018 - 09:14

약 3주 동안 망망대해를 표류하던 어부 2명이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유람선에 의해 기적적으로 구조됐다고 영국 BBC 방송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람선 엠프레스 오브 더 시즈는 지난 21일 밤 카리브해 그랜드케이맨섬과 자메이카 사이에서 표류하던 코스타리카 국적의 어부 2명을 발견했다.


(로이터통신-연합뉴스)

어부들은 지난 1일 코스타리카 포르토 리몬 항을 떠났다.

어부들은 출항한 지 이튿날 어로 활동을 하다가 깜박 잠이 든 사이에 강한 바람에 밀려 항로에서 이탈했고 기름이 떨어져 표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어부들은 표류하는 동안 애초에 들고 탔던 7일간의 물과 식량으로 버텼다.

구조된 어부들은 자메이카에 내려 의료진의 검진을 받았다.

유람선을 운영하는 로열 캐리비언의 제임스 반 플리트 수석 기상학자는 트위터에 "구조 당시 유람선이 악천후 탓에 원래 항로에서 벗어나 대체 항로로 운항하던 중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모든 일에 큰 계획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며 "나는 이미 크리스마스의 기적을 봤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