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서 이번엔 상수도관 파열…도로 통제

  • Published : Dec 14, 2018 - 09:51
  • Updated : Dec 14, 2018 - 09:51
경기도 안산에서 온수관이 파열된 지 이틀 만에 상수도관이 파열돼 주변 도로가 통제되는 등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경기 안산단원경찰서에 따르면 14일 오전 0시 50분께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의 한 아파트 앞 도로에 묻힌 상수도관이 파열됐다.


(안산소방서 제공-연합뉴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주변 상가건물 1∼2개 동의 수돗물 공급이 끊겼다가 5시간 만인 오전 5시 52분께 복구됐다.

또 상수도관에서 도로로 수돗물이 흘러나와 편도 3차로 가운데 2개 차로의 통행이 제한됐다.

도로의 아스팔트를 덮는 작업이 아직 마무리되지 않은 탓에 도로 통제가 계속돼 이 일대 출근길 혼잡이 우려된다.

경찰과 안산시는 사고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앞서 지난 12일 오후 8시 35분께에는 상수도관이 터진 곳에서 가까운 도로 밑에 매설된 온수관이 파열돼 1천137 가구에 온수와 난방 공급이 끊겼다.

안산시와 안산도시개발은 긴급 복구작업에 나서 4시간여 만에 온수와 난방 공급을 재개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