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맨눈으로 혜성을 볼 수 있다고?

  • Published : Dec 13, 2018 - 09:44
  • Updated : Dec 13, 2018 - 09:44
밤하늘의 별을 쳐다보는 데 관심이 있는 이들에겐 지난 5년간 없었던 기회가 찾아올지도 모른다.

5.4년마다 지구와 가까워지는 비르타넨 혜성(46p/wirtanen)이 13일 태양과 가장 가까운 근일점(近日點)을 통과하기 때문이다.


(한국천문연구원 웹사이트 캡처)

혜성은 근일점을 통과할 때 가장 밝게 빛나고, 먼지 꼬리까지 두드러지게 보인다.

특히 올해 근일점을 통과할 때엔 3∼4등급까지 밝아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정도면 수도권 지역에선 맨눈으로 혜성을 볼 수 있다.

2013년 이후 이렇게 밝은 혜성은 없었다. 비르타넨 혜성도 앞으로 한동안 이렇게 밝아지긴 어려울 전망이다.

혜성이 가장 밝은 건 13일이지만, 지구와 가장 가까워지는 시점은 16∼17일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집 근처 천문대에 가면 14일쯤 쌍둥이자리 유성이 비처럼 쏟아져 내리는 유성우를 함께 관측하거나 16일쯤 황소자리 근처에 있는 비르타넨 혜성을 망원경으로 관찰하는 이벤트가 열릴 수도 있다.

비르타넨 혜성은 1948년 미국의 천문학자 칼 비르타넨(Carl A. Wirtanen·1910∼1990년)이 발견했다. 혜성에는 발견자의 이름을 붙인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