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오늘 유럽 통산 100호골?

  • Published : Nov 29, 2018 - 09:40
  • Updated : Nov 29, 2018 - 09:40

 '차붐'에 이어 '손세이셔널'이 유럽 통산 100호골 고지에 오를까.

손흥민(토트넘)이 속한 토트넘은 29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인터 밀란(이탈리아)과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5차전을 치른다.


손흥민(토트넘)이 지난 25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첼시와의 홈 경기에 선발 출전, 후반 9분 상대 팀 수비를 뚫고 약 50m를 질주해 토트넘 통산 50호 골이자 자신의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첫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승1무2패(승점 4)로 바르셀로나(승점 10)와 인터 밀란(승점 7)에 이어 조 3위인 토트넘은 이날 경기에서 비기거나 패하면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되고, 반드시 이겨야만 조 2위까지 주어지는 16강 진출의 마지막 기회를 거머쥘 수 있다.

또 유럽 1군 무대에서 개인 통산 99호골(함부르크 20골·레버쿠젠 29골·토트넘 50골)을 넣은 손흥민은 이날 유럽 통산 100호골에 도전한다. 이전에는 차범근 전 감독이 독일 분데스리가 무대에서 121골을 기록했을 뿐 유럽 무대에서 100골 고지에 오른 한국 선수는 없었다.

손흥민은 지난 25일 '강적' 첼시를 상대로 펼친 2018-201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9분 혼자서 50m를 질주하며 상대 수비수를 무력화하는 드리블로 99호 '원더골'을 터트린 터다.

뜨거워질 대로 뜨거워진 발끝 감각을 살려 인터 밀란전 득점으로 팀의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의 불씨를 살리고, 유럽 무대 100호골 영예를 안을 수 있을까. '손세이셔널'의 발끝에 축구 팬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