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 성희롱한 앵무새 안락사… 법정 공방

  • Published : Nov 25, 2018 - 11:06
  • Updated : Nov 25, 2018 - 11:06
미국에서 앵무새에게 성적 농담을 학습시켜 여성을 성희롱한 남성이 고소를 당해 화제를 일으키고 있다.

여성의 룸메이트였던 남성은 사람의 말을 따라하는 앵무새의 특성을 악용해 여성의 애완 앵무새에게 성희롱적 문장들을 학습시켰다. 


(연합뉴스)

이후, 앵무새는 여성에게 시도때도없이 성적 농담을 했다.

분노한 여성에 의해 룸메이트는 쫓겨났지만, 앵무새는 계속 성적 농담을 하며 2년 내내 여성을 괴롭혔다. 결국, 이 여성은 스트레스를 이기지 못하고 앵무새를 안락사시킨 것으로 밝혀졌다.

여성은 전 룸메이트를 정신적 피해와 성희롱으로 고소하였다.

한편, 피의자 변호사 측은 “피의자가 앵무새, 그리고 여성과 접촉한 지 2년이 지난 시점에서 피의자를 탓하는 건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전했다.

(kh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