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골' 손흥민의 사과 "그동안 부진해서 미안해"

  • Published : Nov 25, 2018 - 09:32
  • Updated : Nov 25, 2018 - 09:32

"많은 생각을 했던 시기…팬들의 응원으로 일어섰다"

올 시즌 리그 첫 골을 터뜨린 손흥민(토트넘)은 동료들과 팬들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토트넘 손흥민이 2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 첼시와 홈 경기에서 골을 넣은 뒤 관중석으로 뛰어가고 있다. (AP=연합뉴스)

손흥민은 2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첼시와 홈 경기에서 리그 첫 골을 넣은 뒤 구단 미디어와 인터뷰에서 "매우 중요한 경기였는데, 강팀 첼시를 상대로 골을 넣어 기쁘다"며 "그러나 한편으론 미안한 감정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오랜 기간 제대로 된 경기력을 보여드리지 못했다"며 "동료들과 팬들에게 미안할 따름"이라고 밝혔다.

이어 "힘든 건 아니었지만, 많은 생각을 했던 시기"라며 "변함없이 응원해준 팬들 덕분에 좋은 경기력을 펼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날 선발 출전해 2-0으로 앞선 후반 9분 통쾌한 득점으로 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팀 동료 델리 알리의 침투 패스를 받아 혼자서 50m를 질주하며 절묘한 드리블로 첼시의 수비수들을 무력화한 뒤 이번 시즌 리그 1호 골을 터트려 팬들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손흥민은 "알리의 패스가 좋았다"며 웃은 뒤 "모든 선수의 경기력이 좋았기 때문에 좋은 결과를 끌어낼 수 있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구단 미디어 담당자는 '알리에 따르면, 전반전이 끝난 뒤 라커룸에서 침울했다고 들었다'라고 질문했는데, 이에 손흥민은 "알리 말이 사실"이라며 웃음 지었다.

그는 "전반전에 너무나 많은 득점 기회를 놓쳐 동료들과 팬들에게 너무 미안했다"며 "그러나 포기하지 않으려 노력했고, 결국 골을 넣었다"고 밝혔다.

한편 손흥민은 영국 BBC 등과 인터뷰에선 "경기 전 동료들과 전반전 초반 5분이 가장 중요하다고 이야기를 나눴다"면서 "우리는 경기 초반에 집중했고, 골이 이른 시간에 나오면서 경기를 쉽게 풀어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최고의 경기였다"라며 "우리 모든 선수의 경기력이 최고였다. 믿을 수 없는 밤이다"라고 덧붙였다.

토트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오늘 경기는 설명이나 분석이 필요 없을 것 같다"라며 "모두 환상적인 경기를 펼쳤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