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닷, 부모 사기의혹 사과…"아들로서 책임지겠다"

  • Published : Nov 21, 2018 - 09:31
  • Updated : Nov 21, 2018 - 09:31

경찰 "자진출석 요구하고 필요시 인터폴·뉴질랜드에 공조 요청" 


(연합뉴스)

래퍼 마이크로닷(본명 신재호·25)이 부모의 과거 사기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경찰은 피해자들 주장에 신빙성이 있다고 보고 신 씨 부모에 대한 수사 재개를 검토하고 있다.

마이크로닷은 21일 입장문을 내 "저희 부모님과 관련된 일로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는 "가족이 뉴질랜드에 이민할 당시 저는 5살이었다. 기사들이 나오고 부모님과 이 일에 관해 이야기하기 전까지 현재 일어나고 있는 일들에 대해 정확하게 알지 못했다"며 "(언론의 확인 요청에) 사실무근이며, 법적 대응을 준비하겠다는 입장 발표로 두 번 상처를 드렸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제 입장 발표 후 올라온 기사들을 보고 많은 생각을 했고 매우 고통스러웠다"며 "아들로서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모님께 피해를 입었다고 말씀하신 분들을 한 분 한 분 직접 찾아뵙고 말씀을 듣겠다"며 "문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0년 전 충북 제천에서 목장을 운영한 그의 부모가 친척과 이웃 등에게 거액을 빌려 뉴질랜드로 도주했다는 소문이 퍼졌다.

마이크로닷 측은 지난 19일 "사실무근"이라고 강력히 부인했지만 몇몇 피해자 증언과 20년 전 경찰에 피해 사실이 신고된 확인서류가 언론을 통해 잇달아 공개되면서 논란이 증폭됐다.

경찰은 마이크로닷 부모 사건과 관련, 인터폴 등에 피고소인 송환요청을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들 부부는 뉴질랜드로 출국한 다음 달인 1999년 7월 기소중지 상태다.

충북 제천경찰서는 여러 경로를 통해 사건 당사자인 신 씨 부부가 현재 마이크로닷의 부모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고소인인 신 씨 부부에 자진 출석을 요구하겠지만 이에 응하지 않는다면 인터폴이나 뉴질랜드 관계 당국에 공조 요청을 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