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2018 MGA'서 9관왕…"더 좋은 음악 만들란 뜻"

트와이스 3관왕·워너원 데뷔 후 첫 대상

  • Published : Nov 7, 2018 - 09:49
  • Updated : Nov 7, 2018 - 09:49

그룹 방탄소년단이 '2018 MBC플러스 x 지니 뮤직 어워드'(2018 MGA)에서 9관왕의 영광을 안았다.

방탄소년단은 6일 오후 인천 남동구 수산동 인천남동체육관에서 열린 시상식에 참석해 미국 싱어송라이터 찰리 푸스와 '위 돈 토크 애니모어'(We don't talk anymore), '페이크 러브'(FAKE LOVE) 합동 무대를 선보인 뒤 트로피를 휩쓸었다.


(연합뉴스)

올해 첫선을 보인 '2018 MGA'에서는 '올해의 가수', '올해의 노래', '올해의 디지털 앨범', '올해의 베스트셀링 아티스트' 4개 부문의 대상을 선정했다.

방탄소년단은 이 가운데 '올해의 가수'와 '올해의 디지털 앨범' 2개 부문을 석권했다. 또 '댄스상 남자 부문', '남자 그룹상', '아이돌챔프 글로벌 인기상', '지니뮤직 인기상', '베스트 뮤직비디오상', '베스트 팬덤상', '베스트 스타일상'도 받았다.

나아가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시혁 대표는 '올해의 제작자' 상을, 손성득 퍼포먼스 디렉터는 '베스트 안무가' 상을 받았다.

방탄소년단은 "이 상을 주신 아미(팬클럽)에게 감사하다. 항상 우리 음악을 통해 많은 분에게 좋은 영향력을 주고 싶었다. 이번 앨범으로 전 세계에 우리 메시지를 전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라며 "더 좋은 음악을 하라는 뜻으로 알고, 방탄소년단과 대한민국을 알릴 수 있는 가수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괴물 신인' 워너원은 히트곡 '뷰티풀'(Beautiful)로 대상 격인 '올해의 노래' 상을 탔다. 지난해 8월 엠넷 '프로듀스 101' 시즌2로 결성된 이래 첫 대상 수상이다. 아울러 '보컬상 남자 부문'과 'MBC플러스 스타' 상을 받았다.

워너원은 "예상치 못한 엄청난 상을 받게 해줘서 워너블(팬클럽)에 감사드린다. 11명의 부모님께도 정말 감사하다"며 "이 상으로 만족하지 않고 더 노력하겠다"고 인사했다.

아시아를 제패한 그룹 트와이스는 대상 격인 '올해의 베스트셀링 아티스트'를 비롯해 '여자 그룹', '베스트 글로벌 퍼포먼스' 상까지 3관왕을 기록했다.

트와이스는 "JYP의 모든 고생한 직원분들께 감사드린다. 올해 여러 앨범을 냈는데 발표할 때마다 사랑해준 원스(팬클럽), 정말 고맙다"고 감격을 전했다.

일생에 한 번뿐이라는 신인상의 영광은 (여자)아이들과 스트레이키즈 차지였다.

(여자)아이들은 "데뷔 때부터 신인상을 받는 게 꿈이었는데, 꿈을 이루게 해주셔서 감사하다. 항상 성장하고 발전하겠다"고 약속했다. 스트레이키즈도 "팬들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본상에서 '여자 가수상'은 청하가, '남자 가수상'은 정승환이 받았으며 '올해의 발견'에는 셀럽파이브가 낙점됐다.

송은이는 "우리 관절이 허락하는 한 멋진 무대를 열심히 보여드리겠다"고 말했고, 김신영은 "멤버들 데뷔 연차를 합하면 67년인데 '올해의 발견'으로 선정돼 행복하다. 좋아서 하는 일을 더 좋게 만들어준 노장(老將) 송은이 선배님께 영광을 바친다"고 말했다.

이밖에 '댄스상 여자부문'에는 '뿜뿜', '배앰' 등 히트곡을 낸 모모랜드가, '보컬상 여자부문'에는 헤이즈가 선정됐다. '랩/힙합 음악상'은 아이콘이 수상했으며 '밴드 음악상'은 데이식스가, 'OST 음악상'은 폴킴이 받았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