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훈장 받는 무료 시상식 암표 150만원에 유통

정부 주최 행사로는 이례적…김수민 "문체부, 대응방안 마련해야"

  • Published : Oct 18, 2018 - 09:05
  • Updated : Oct 18, 2018 - 09:09

방탄소년단(BTS)이 화관문화훈장을 받는 자리인 '2018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시상식 티켓이 무료 배포됐는데도 최고 150만원에 암표로 유통되고 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이 18일 온·오프라인상 암표 거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오는 24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리는 이 시상식 티켓은 한 인터넷 티켓 사이트에서 50만∼150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연합뉴스)

대중문화예술상 시상식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행사로, 정부 주최 무료 행사의 티켓이 이처럼 높은 가격에 판매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정부는 올해 행사에서 전 세계에 한류와 한글을 확산하고 한국 문화의 위상을 드높인 공로를 인정해 BTS에게 화관문화훈장을 수여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다만 같은 시상식에서 문체부 장관 표창을 받는 걸그룹 레드벨벳 등이 짧은 축하 무대를 선보일 뿐 BTS는 별도로 공연을 하지 않는다. 암표를 비싸게 사도 BTS의 무대를 볼 수 없다.

이 밖에도 오는 28일 열리는 트와이스 팬 미팅은 5만5천원짜리 티켓이 90만원에, 다음 달 3일부터 열리는 세븐틴 콘서트는 11만원짜리 티켓이 150만원에 각각 유통되고 있다.

또한 인기 게임인 리그오브레전드 월드챔피언십 결승전 티켓도 정가보다 36배 이상 비싼 220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김 의원은 "대중문화예술상 시상식의 경우 문체부가 암표를 단속해도 모자라는 판에 암표상들 배만 불려주는 꼴"이라며 "최소한 모니터링을 통해 현황이라도 제대로 파악하고, 대응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