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한국 대 파나마 국대축구 '만석'

  • Published : Oct 16, 2018 - 13:53
  • Updated : Oct 16, 2018 - 13:53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16일 오후 8시 천안종합운동장(관중 수용 규모 2만5천586석)에서 벌이는 파나마와의 평가전이 만원 관중 속에 치러진다.

대한축구협회는 16일 "파나마 평가전 입장권이 인터넷 발매 직후 매진됐다가 2천 장이 예매 취소됐지만 남은 티켓도 오늘 오후 1시를 기해 모두 팔렸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벤투호는 지난 9월 코스타리카전(고양종합운동장), 칠레전(수원월드컵경기장), 이달 12일 우루과이전(서울월드컵경기장)에 이어 A매치 4경기 연속 매진 행진을 이어가게 됐다.

애초 파나마전 티켓은 지난 1일 우루과이전 입장권과 동시에 인터넷 발매를 시작한 직후 매진됐다가 2천 장이 취소되는 바람에 인터파크를 통해 재판매 됐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당시 우루과이전 티켓과 동시에 발매된 파나마전 입장권을 우선 확보하자는 심리가 퍼졌다가 일부 반환분이 나왔다"면서 "하지만 우리 태극전사들이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를 2-1로 꺾자 축구 열기가 재점화하면서 취소됐던 2천 장도 모두 판매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파나마전 관중은 경기 2시간 30분 전인 오후 5시 30분부터 입장할 수 있는데, 축구협회는 경기장 혼잡 상황을 우려해 킥오프 1시간 전까지 경기장에 도착해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