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중위가격 8억원 돌파

  • Published : Oct 1, 2018 - 18:23
  • Updated : Oct 1, 2018 - 18:25

서울 아파트 가격이 고공행진하면서 중간가격이 역대 처음으로 8억원을 돌파했다.

올해 1월 7억원을 넘어선 지 불과 8개월 만에 다시 1억원이 오른 것이다. 강남 11개구의 아파트 중위가격은 10억원을 넘어서며 10억원 시대를 열었다.

1일 국민은행이 발표한 월간주택가격 통계에 따르면 9월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은 8억2천975만원으로 역대 처음으로 8억원대에 진입했다.

중위가격은 중앙가격이라고도 하며 주택 매매가격을 순서대로 나열했을 때 중간에 있는 가격을 말한다.

평균가격이 가구 수로 가중평균이 돼 저가주택의 수가 많으면 평균가가 낮아지고, 고가주택의 수가 많으면 평균가가 높아지는 것과 달리 중위가격은 순수하게 정중앙 가격만 따져 시세 흐름을 판단하기에 좋다.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은 2009년 7월 5억203만원으로 처음 5억원대를 넘어선 뒤 2017년 4월 6억원에 도달하기까지 7년 반이 넘는 시간이 소요됐다.

그러나 올해 1월 7억원을 돌파하는 데는 불과 8개월이 걸렸고 지난달 8억원을 넘어서기까지는 7개월로 단축됐다.

서울 아파트 평균가격은 중위가격보다는 낮은 7억8천561만원으로 8억원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

서울 아파트값이 고공행진하면서 지방과의 격차는 점점 벌어지고 있다.

9월 현재 6대 광역시 중위가격은 평균 2억4천4만원, 기타 지방 중위가격은 1억5천646만원에 불과하다.

서울 아파트값이 지방 광역시의 약 3.5배, 기타지방의 5.3배 수준으로, 기타지방 소재 아파트는 5채 이상을 팔아야 서울 아파트 1채를 살 수 있는 셈이다.

이 가운데 강남 11개구의 아파트 중위가격이 지난달 10억5천296만원을 기록하며 역대 처음으로 10억원을 돌파했다.

전월(9억8천844만원)에 비해 6.53% 상승했다.

강북 14개구 중위가격은 평균 5억6천767만원으로 강남 11개구의 절반 수준이다. 그러나 전월(5억3천376만원) 대비 상승폭은 6.33%로 강남 11개구 못지 않았다.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이 단기간에 8억원까지 도달한 데는 올해 6월부터 서울 아파트값이 급등한 영향이 크다.

4월 양도소득세 중과 시행 이후 잠잠하던 서울 아파트값은 6월 말 종합부동산세 개편안이 공개된 이후 급매물이 팔리며 호가가 꿈틀거리기 시작했고, 이후 박원순 시장의 여의도·용산 통합개발 계획을 밝힌 7월 초부터 매물난이 심화된 가운데 호가가 단기 급등했다.

결국 정부는 지난달 13일 종합부동산세 추가 인상과 대출 규제 강화 등 수요 대책과 21일 수도권 주택 공급대책까지 내놓으며 서울 아파트값 진화에 나서고 있다.

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박원갑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정부 대책 발표 이후 서울 아파트값도 상승폭이 둔화하는 등 안정세로 돌아선 분위기지만 통계는 가격 변동에 후행하기 때문에 여진으로 인해 한동안 가격 오름세가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