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전기·수소차 1천740대 추가보급…2022년 8만대 목표

  • Published : Sept 27, 2018 - 10:08
  • Updated : Sept 27, 2018 - 10:08

27일부터 보조금 접수…전기차 최대 1천700만원·수소차 3천500만원 지원 최대 590만원 세제혜택, 공영주차장 50% 할인, 남산터널 통행료 면제

서울시가 2022년까지 전기차 8만대 보급을 목표 로 친환경차 확산에 박차를 가한다.

서울시는 2018년 추경예산 확정에 따라 179억원을 투입해 민간에 친환경차 1천740대(전기차 1천690대, 수소차 50대)를 추가 보급한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2018년 계획된 친환경차 보급물량 2천257대를 조기 달성해 이번에 추가 보급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시는 이날부터 전기·수소차 민간 보급사업 2차 공고를 통해 전기차 구매를 희망하는 개인, 기업, 법인, 단체, 공공기관의 신청을 받는다.

서울시에 주소를 둔 만18세 이상 개인, 서울시에 사업장이 위치한 법인·기업과 공공기관 및 지방공기업 등이 대상이다. 

자동차 제조·판매사와 구매계약을 체결하면 제조·판매사에서 2개월 이내 출고 가능한 차량에 한해 구매 지원신청서를 시로 제출하고, 시는 적격자에게 구매신청 자격을 부여한다.

신청대상 및 자격, 신청방법 등은 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를 참조 하면 된다.

구매보조금은 차량 성능과 대기환경 개선효과에 따라 전기차는 대당 1천206만원 에서 최대 1천700만원을 차등지원한다.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큰 수소차는 전국 최고 수준인 3천500만원을 정액 지원한다.

지원대상 차종은 환경부 통합포털(www.ev.or.kr)에 게시된 차량(2018년 9월27일 기준)이다.

구매지원금 외에도 전기차는 최대 590만원, 수소차는 최대 720만원의 세제 감면, 공영주차장 주차료 50% 할인, 남산터널 혼잡통행료 100% 면제 등 다양한 혜택과 함께 충전요금 할인도 최대 50%까지 받을 수 있다.

서울시는 9월 현재 전기차 총 9천112대(승용차 7천966대, 버스·트럭 39대, 택시 60대, 이륜차 1천47대)를 보급했으며, 연말까지 1만대 보급이 확실시된다고 밝혔 다. 또 현재 수소차는 32대가 운행중이다.

전기차 보급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전기차 통합콜센터(☎1661-0970)와 환경부 통합포털에서 확인하면 된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서울의 친환경차 1만대 시대가 곧 열린다"며 "2022년까지 8만대 보급을 목표로 서울시는 충전 인프라 확충 등 이용 편의성을  높이는데 더욱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