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긴장감 다시 고조…원/달러 환율 상승 출발

  • Published : Sept 17, 2018 - 09:48
  • Updated : Sept 17, 2018 - 09:48

중국산 제품에 대한 미국의 관세 부과 방침에 무역분쟁 긴장감이 재고조하며 원/달러 환율이 상승 압력을 받고 있다.

17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3분 현재 달러당 1,122.1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 거래일 종가보다 5.5원 올랐다.

환율은 5.4원 상승한 1,122.0원에 개장한 후 1,121∼1,122원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미중 무역분쟁 긴장감이 다시 감돌며 위험 선호가 둔화해 원/달러 환율이 상승하는 모양새다. 


(사진=AFP-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미국은 이르면 이날부터 2천억달러 어치의 중국산 제품에 10% 관 세를 부과할 계획이다.

중국도 미국과의 무역 협상을 거부하며 반격 체제로 돌아서고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무역 전쟁 이슈는 이날 원/달러 환율에 계속해서 상승 압력을 가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추석 연휴를 앞두고 수출업체의 달러화 매도(네고) 물량이 나오며 상승 폭이 제한될 수 있다.

한편 원/엔 재정환율은 오전 9시 8분 현재 100엔당 1,002.01원이다. 전일 오후 3시 30분 준가(997.54원)보다 4.47원 상승했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