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니 롬복서 한국인 관광객 1명 사망·1명 실종…"익사 추정"

  • Published : Sept 13, 2018 - 09:55
  • Updated : Sept 13, 2018 - 09:55

인도네시아의 유명 휴양지 중 한 곳인 롬복 섬에서 스노클링을 하던 한국인 관광객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13일 인도네시아 롬복 경찰과 관련 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롬복 길리 트라왕안 섬 해변에서 한국인 A(19)씨가 숨져 있는 것을 다른 관광객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현지 찰 관계자는 "A씨는 친구인 B(22·여)씨와 함께 오후 4시(현지시간)께 스노클링 장비를 들고 호텔을 나섰던 것으로 조사됐다"면서 "B씨는 아직 실종 상태" 라고 말했다.

당시 길리 트라왕안 섬 주변 해상은 파도가 다소 강한 편이었지만 날씨가 나쁘지는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경찰은 전날 저녁부터 섬 내와 주변 해역을 수색하고 있지만 아직 B씨를 찾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두 사람이 스노클링을 하다 강한 조류에 휩쓸려 익사했을 가능성 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은 "롬복 섬에 담당영사를 급파하고 수색 작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현지 당국과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