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바이서 귀국한 메르스 의심 여성, 1차 검사 '음성'

  • Published : Sept 12, 2018 - 10:33
  • Updated : Sept 12, 2018 - 10:33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로 출장을 다녀온 뒤 고열 등 메르스 의심 증상이 나타난 한국인 여성이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의료원이 1차 역학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날 오전 음성 판정이 나왔다. 

5일(현지시간) 두바이에서 출발해 미국 뉴욕 공항에 도착한 에미레이트 여객기 203편에 탑승한 한 승객이 이상 증세를 호소, 구급차로 이송되고 있다. [EPA=연합뉴스]


2차 검사에서도 '음성'이 나와야 최종 음성 판정이 내려진다.

이 여성은 두바이서 대한항공을 이용해 지난 11일 정오께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검역 과정에서 메르스 의심 환자로 분류돼 곧바로 격리 조치됐으며 서울의료원으로 옮겨 검사를 받아왔다.

올해 들어 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됐다가 음성 판정을 받은 경우는 170여건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