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삼성, 갤럭시S10 전(全) 모델에 디스플레이 일체형 지문인식 탑재할 듯

  • Published : Aug 27, 2018 - 17:48
  • Updated : Aug 28, 2018 - 09:54
-갤럭시S, 노트에서 물리적 지문인식 버튼 완전 사라질 것으로 보여
-S, S플러스 고급 모델에는 초음파 식, 보급형엔 광학식 지문 스캐너 탑재



[더인베스터= 김영원 기자] 앞으로 삼성전자의 주력 스마트폰 앞, 뒤 어디에서도 물리적 지문인식 버튼을 찾을 수 없게 될 전망이다.

27일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내년에 공개할 갤럭시S 세 종류 모델 모두에 디스플레이 일체형 지문인식 기술을 탑재하기로 최근 결정했다. 기존 보도와 업계 보고서에서는 삼성이 고급형 S, S플러스 두 모델에만 디스플레이 일체형 지문인식 기술을 탑재 하고, 보급형 모델에는 측면 버튼에 지문인식 센서를 탑재 할 것으로 예상했었다. 삼성의 내년 상반기 주력 모델 세 종류에 모두 디스플레이 일체형 지문인식 센서가 실제로 탑재 된다면, 사실상 삼성의 주력 스마트 폰 모델에서는 홈 버튼이 완전히 사라지게 되는 것이다.

익명을 요구한 디스플레이 업계 관계자는 “갤럭시S와 S플러스 모델에서는 초음파 식 스캐너를 사용하고, 나머지 보급형 S모델은 광학식 스캐너를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퀄컴의 초음파식 지문인식 기술 시연 영상 캡쳐


초음파 지문인식 스캐너는 해당기술을 2015년 처음 선보인 미국의 퀄컴(Qualcomm)이 독점 공급할 것으로 보인다. 초음파 지문인식은 기존의 광학식 지문인식 스캐너가 2D형식의 지문 이미지를 사용하는 것과 달리, 3D형식의 이미지를 사용하여 지문을 인식하는 방식으로, 정확도와 성능 면에서 기존의 기술보다 우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초음파 식은 땀, 습기, 먼지, 빛의 노출 정도 등 상관없이 우수한 성능을 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디지털 카메라처럼 지문의 이미지를 촬영해서 인식을 하는 광학식 스캐너는 초음파 방식보다 가격적인 측면에서 3배 정도 싸지만, 해킹의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고, 땀이 많거나 지나치게 건조한 지문, 혹은 빛의 노출이 심할 경우 인식률이 떨어지는 경향이 있다.

기술적인 단점이 있다고 해서, 광학식 지문 스캐너가 사용하지 못할 정도로 정확도가 떨어지거나 해킹에 스마트폰에 탑재를 하기 힘들 정도로 해킹에 취약한 정도는 아니라고 한다. 삼성과 애플 모두 광학방식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

삼성은 미국의 시냅틱스(Synaptics)와 함께 2017년에 출시된 갤럭시S8에 광학방식 디스플레이 일체형 지문인식 스캐너를 탑재하려고 했지만, 기술적인 문제로 디스플레이 일체형 지문인식 기술을 도입하는 대신 지문인식이 가능한 홈 버튼을 스마트 폰 뒤쪽으로 옮기는 선택을 했다.

그 이후, 화웨이와 비보 등 중국의 스마트 폰 제조사들이 디스플레이 일체형 지문인식 스마트폰을 출시하기도 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업계 선두에 있는 삼성의 애플의 경우, 아직 설익은 기술을 탑재하기에는 위험 부담이 따른다,”고 말하며 “한번의 실수가 브랜드 이미지에 타격을 줄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KTB투자증권의 이동주 연구원은 보고서에서 “2019년 스마트 폰 업계 변화의 중심에 디스플레이 일체형 지문인식 기능이 자리 잡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또한 대부분의 지문인식센서 관련업체가 삼성디스플레이와 지문인식 기술 구현을 위해 협업을 하고 있다고 밝히며, 지문인식 기능 탑재로 인해 올레드(OLED) 패널의 부가가치가 한 단계 더 올라갈 것으로 내다봤다.

시장조사회사 IHS마킷은 디스플레이 일체형 지문인식 센서를 탑재한 스마트폰의 출하량이 2019년에 1억대에 달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wone0102@heraldcorp.com)



[EXCLUSIVE] All Samsung Galaxy S10 variants to feature in-screen fingerprint sensor

[THE INVESTOR]
A smartphone’s fingerprint scanner integrated into a physical button will likely be a thing of the past as Samsung Electronics, the No.1 smartphone maker in the world, is expected to have a fingerprint sensor built in the screen for its next Galaxy S flagship lineup in 2019.

Samsung is preparing to adopt the biometric technology that allows users to scan their fingerprints on the screen for all the three variants of the 10th edition of Galaxy S, according to an industry source on Aug. 27. Previous reports had claimed that Samsung would utilize the in-screen fingerprint sensors only for the two high-end Galaxy Ss while the lower-end variant will feature a physical button, fitted with the fingerprint sensor, on the right side.

“The two high-end Galaxy S models will come fitted with an ultrasonic in-screen fingerprint scanner while the other one will house an optical fingerprint sensor beneath the screen,” an official from the display industry told The Investor. The official launch is expected to take place in February while the phones will likely hit store shelves in March.

The ultrasonic fingerprint sensor for the S10 lineup will be exclusively supplied by US chipmaker Qualcomm, which first announced the technology in 2015.

The ultrasonic fingerprint technology creates a 3D mapped fingerprint instead of a flat image used by an optical scanner--the most-used fingerprint scanner types for high-end smartphones.

The ultrasonic scanner boasts more accuracy than the traditional ones as it is not affected by grease, sweat, or light.

An optical sensor, which is around three times cheaper than the ultrasound sensor, works like a digital camera, capturing a two dimensional image of fingerprint. It is considered relatively easy to spoof as it makes use of a 2D image to authenticate users, and its accuracy rate tends to decrease if the finger being scanned is dirty, too wet or dry and external lights get in the way.

The disadvantages, however, do not mean the optical scanner is too immature to be in place as it works great most of the time, the source said. Samsung, as well as, Apple have been utilizing the optical fingerprint scanning tech for their respective flagships.

The Korean tech giant planned to implement optical in-screen fingerprint sensors developed by Synaptics for its Galaxy S8 in 2017, but the optical scanning technology in the screen was far from perfect at the time.

Despite technical immaturity, some Chinese smartphone makers, including Huawei and Vivo, have rolled out smartphones installed with a fingerprint reader that enables users to authenticate by pressing on the screen.

“For market leaders like Samsung and Apple, it is too risky to deploy a technology that is not ready for implementation since the technical immaturity can hurt their brand image,” an industry watcher said.

Analysts forecast the in-screen fingerprint scanner could serve as a trigger for a landscape change in the overall smartphone market in 2019.

“The in-screen fingerprint scanning will take center stage in the smartphone market in 2019,” said Lee Dong-joo, an analyst from KTB Investment & Securities, in his previous investment report, adding most of the major fingerprint sensor makers are working with Samsung Display, a dominant player in the smartphone OLED display market, to incorporate the biometric sensor in the OLED display.

Lee also said deployment of the scanning technology will bring extra value to the self-emissive display, which is currently used for top-tier smartphones, driving up the price of OLED screens as well as high-end smartphones.

Market research firm IHS Markit forecast shipments of smartphones featuring an in-screen fingerprint sensor will hit 100 million next ye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