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천명 주부가 거머쥔 대전 다운타운

  • Published : Aug 26, 2018 - 14:45
  • Updated : Aug 26, 2018 - 15:25

대전 사는 어느 중년여성 끼가 차고 넘친다는 평을 받는다.
 

(사진=유튜브 캡처)

전국노래자랑 대전 서구 편에 나온 쉰 살 양영아 씨가 그랬다. 양씨는 2, 30대 뺨치는 애교와 옷맵시를 자랑했다.


또 경연 도중 딸로 보이는 임소리 양이 합류해 방청객 호응도가 배가됐다는 평이다. 

모녀 추정팀은 이날 트로트 ‘아시나요’를 선곡했다.  

* 출처=KBS, 유튜브

(kh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