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인천서 고교생이 60대 교사 폭행

인천에서 한 고등학생이 학생부로 가서 상담을 받자며 나무라는 60대 교사를 때렸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특수폭행 및 재물손괴 혐의로 인천 모 고등학교 2학년생 A(17)군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A군은 전날 오전 10시 25분께 인천시 서구 한 고교 복도에서 교사 B(61)씨를 2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그는 B씨를 향해 유리병을 던지고 학교 복도 진열장 유리를 깨는 등 소동을 피운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학교 측 신고를 받고 출동해 A군을 임의동행해 파출소로 데려가 조사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A군은 당시 수업 중인 다른 반 교실에 들어갔다가 B씨가 나무라자 화가 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B씨는 경찰에서 "수업 중인 다른 반 교실에 들어온 A군을 상담하려고 학생부로 데려가던 중 뒤에서 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미성년자인 A군을 일단 부모에게 인계했다. 조만간 부모 동행하에 다시 불러 정확한 사건 경위를 추가로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간략한 조사만 한 상태고 혐의가 확인돼 피의자를 입건했다"며 "추가 조사를 통해 정확한 경위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